야구

OSEN

김태형 감독, '좌완 특급' 품은 KIA-롯데가 부럽지 않다..두병헌 있으니까 [오!쎈 대구]

손찬익 입력 2021. 03. 30. 07:02 수정 2021. 03. 30. 07:03

기사 도구 모음

'강속구를 던지는 왼손 투수는 지옥에서라도 데려온다'는 메이저리그의 속설에서 알 수 있듯 좌완 강속구의 가치는 높다.

'특급 좌완 신인' 이의리(KIA)와 김진욱(롯데)은 개막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1년 뒤 이의리와 김진욱을 능가할 만한 좌완 특급을 데려올 수 있기 때문이다.

김태형 감독은 "이의리와 김진욱은 고등학교 수준이 아니다"고 호평한 뒤 한 마디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고척, 이대선 기자]두산 김태형 감독이 환하게 웃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강속구를 던지는 왼손 투수는 지옥에서라도 데려온다'는 메이저리그의 속설에서 알 수 있듯 좌완 강속구의 가치는 높다. 

'특급 좌완 신인' 이의리(KIA)와 김진욱(롯데)은 개막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06년 KBO리그에 괴물 열풍을 일으켰던 류현진을 연상케 한다는 평가다. 동산고를 졸업한 뒤 2006년 한화에 입단한 류현진은 데뷔 첫해 18승 6패(평균 자책점 2.23)를 거두며 신인왕과 정규시즌 MVP를 동시 석권하며 전국구 스타로 우뚝 섰다. 

시범경기에서도 이의리와 김진욱의 활약은 돋보였다. 이의리는 25일 롯데 타선을 5이닝 무실점(2피안타 2볼넷 7탈삼진)으로 꽁꽁 묶었다. 

김진욱은 2경기에 등판해 5⅔이닝 2피안타 5볼넷 4탈삼진 2실점(비자책)으로 잘 던졌다. 장차 소속 구단의 미래를 책임질 특급 좌완을 품에 안은 KIA와 롯데는 타 구단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은 이의리와 김진욱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하면서도 부러워하지 않았다. 1년 뒤 이의리와 김진욱을 능가할 만한 좌완 특급을 데려올 수 있기 때문이다. 

김태형 감독은 "이의리와 김진욱은 고등학교 수준이 아니다"고 호평한 뒤 한 마디 덧붙였다. "우리도 내년에 좋은 투수 있다"고. 서울고 3학년 좌완 투수 이병헌을 두고 하는 말이었다. 

이병헌은 150km대 빠른 볼과 다양한 변화구를 앞세워 지난해 14경기 2승 1패를 거뒀다. 평균자책점은 1.03. 34⅔이닝 동안 홈런 1개를 내준 게 전부. 사사구 25개 탈삼진 42개를 기록했다. 

내년 서울권 1차 지명 1순위 지명권을 가진 두산은 고교 투수 랭킹 1위 이병헌을 놓칠 리 없다. 두산 팬들은 '두병헌'이라 부를 만큼 이병헌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김태형 감독은 내년 이맘때쯤 9개 구단 감독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게 될 것 같다. 두병헌이 있으니까. /what@osen.co.kr

[OSEN=목동, 김성락 기자] 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제48회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서울고와 인천고의 결승전이 열렸다.3회초 서울고 이병헌이 마운드에 올라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ksl0919@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