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엑스포츠뉴스

'룰러' 박재혁 "MSI 열리는 아이슬란드 꼭 가고 싶어..직접 검색해봤다" [LCK 결승 미디어데이]

최지영 입력 2021. 04. 06. 18:45

기사 도구 모음

'룰러' 박재혁이 MSI 진출시 바텀 잘하는 팀들과 만나고 싶다고 강조했다.

6일 온라인으로 '2021 LCK 스프링 스플릿' 결승전 담원 기아 대 젠지의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열린 미디어데이에는 담원기아의 감독 김정균과 '쇼메이커' 허수, 젠지의 감독 주영달과 '룰러' 박재혁이 나왔다.

먼저 박재혁은 결승전 바텀 중요성을 언급한 김정균 감독의 말에 대해 담원 기아의 바텀 선수들의 장단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룰러' 박재혁이 MSI 진출시 바텀 잘하는 팀들과 만나고 싶다고 강조했다. 

6일 온라인으로 '2021 LCK 스프링 스플릿' 결승전 담원 기아 대 젠지의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열린 미디어데이에는 담원기아의 감독 김정균과 '쇼메이커' 허수, 젠지의 감독 주영달과 '룰러' 박재혁이 나왔다.

박재혁은 2021 스프링 우승을 향한 각오를 비롯해 작년과 다른 현재 팀 호흡, 결승 라인전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먼저 박재혁은 결승전 바텀 중요성을 언급한 김정균 감독의 말에 대해 담원 기아의 바텀 선수들의 장단점을 밝혔다.

그는 "담원 기아의 바텀은 안정적으로 하는게 장점이며 단점은 딱히 없다"면서도 세나 중심의 색다른 픽에 대해선 "아직 생각해본 건 없다. 연습하면서 천천히 준비할 것"이라고 답했다.

박재혁은 우승시 공약에 대해선 "우승하면 생각해보겠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2021 MSI가 열리는 아이슬란드에 대해선 "한 번 쯤 살면서 가보고 싶은 곳이라 더 우승을 하고 싶다. 사전에 아이슬란드까지 걸리는 비행시간 등을 검색해봤다"고 밝히며 웃음지었다.

2020시즌과 2021시즌 젠지 멤버는 변함이 없다. 박재혁은 작년과 올해 차이점에 대해 "선수들 간의 신뢰도 좋아졌고 게임 이해도도 작년보다 더 올라갔다"고 강조했다. 

박재혁은 담원 기아의 플옵 2차전 3대0 승리에 "되게 잘한다고 생각해 우리도 엄청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스프링 전 우승후보로 젠지를 꼽았다는 것에 대해 "우리가 더 잘한다고 생각해서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MSI 때 만나고 싶은 팀에 대해선 "만약 우승한다면 바텀 잘하는 팀을 만나고 싶다. 그래서 C9이나 RNG를 MSI 때 상대해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박재혁은 팬들에게 "팬분들도 우리가 우승했으면 좋겠다고 많이 생각하는데 꼭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사진= LCK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