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엑스포츠뉴스

김정균 감독 "'비디디' 곽보성 잘하지만 '쇼메이커' 허수가 더 잘해..3대2 승리할 것" [LCK 미디어데이]

최지영 입력 2021. 04. 06. 20:00

기사 도구 모음

김정균 감독이 첫 담원 기아의 스프링 우승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정균 감독은 "담원 기아의 승리로 3대 2가 나올 것 같다. 재밌는 경기가 나올 것"이라며 결승 스코어에 대해 3대 2로 예측했다.

아울러 김정균 감독은 팬들에게 "이번 스프링 꼭 우숭해서 담원 기아 팬들이 웃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김정균 감독이 첫 담원 기아의 스프링 우승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냈다.

6일 온라인으로 '2021 LCK 스프링 스플릿' 결승전 담원 기아 대 젠지의 미디어데이가 펼쳐졌다.

이날 열린 미디어데이에는 담원 기아의 감독 김정균과 '쇼메이커' 허수, 젠지의 감독 주영달과 '룰러' 박재혁이 나와 결승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김정균 감독은 이번 스프링 우승을 향한 각오를 비롯해 결승 스코어, 우승 공약 등 결승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2021 LCK 스플링 우승 의미에 대해 "담원 기아의 스프링 결승이 처음이다. 팀 적으로 만족도가 높은 가운데 처음 올라온만큼 담원 기아의 첫 우승을 우리 팀원들과 이뤄내고 싶다"고 강조했다.

김정균 감독은 젠지 팀에 대해선 "젠지는 전라인 캐리가 가능해 다 잘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결승에서는 바텀 부분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김정균 감독은 "담원 기아의 승리로 3대 2가 나올 것 같다. 재밌는 경기가 나올 것"이라며 결승 스코어에 대해 3대 2로 예측했다.  

그는 이번 결승 중요 포인트에 대해 "벤픽이 중요하다"며 우승에 대한 공약에 대해선 "생각해 본 적은 없는데 우승하기만 하면 선수들이 원하는 걸 다해주겠다"고 강조했다.

김정균 감독은 2021 스프링 바뀐 플옵 방식에 대해선 "처음에는 정규 1위의 직행이 사라져서 아쉬웠지만 팬분들 입장에서는 볼거리가 많아져서 좋게 변화한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담원 기아 소속으로 우승컵을 드는 것에 대해 "지금 선수들과 우승을 이뤄낸다면 영광스러울 것 같다. 선수들이 작년부터 롤드컵, 케스파컵을 거쳐 스프링까지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는데 마지막 우승을 한다면 너무 영광스러울 것 같다"고 강조했다.

김정균 감독은 '비디디' 곽보성의 캐리력에 대해선 "팀 게임이라 다른 라인도 많이 봐야된다. 곽보성이 잘하는 선수지만 우리 허수가 더 잘한다"고 전했다.

2021 LCK 스프링 우승 팀은 MSI 진출권을 획득한다. 김정균 감독은 MSI에서 가장 만나고 싶은 지역으로 LEC를 꼽았다. 이어 그는 MSI 경기장에서 플레이하는 것에 대해선 "상상만해도 좋다. 떨리고 설레인다"고 답했다.

아울러 김정균 감독은 팬들에게 "이번 스프링 꼭 우숭해서 담원 기아 팬들이 웃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사진= LCK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