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중앙일보

코트 맹폭격한 알렉스..우리카드 챔프전 진출

김효경 입력 2021. 04. 08. 00:04 수정 2021. 04. 08. 06: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한항공과 11일 1차전
플레이오프에서 강서브를 날리는 알렉스. 우리은행의 챔프전 진출을 이끌었다. [뉴스1]

알렉산드리 페헤이라(30·등록명 알렉스)가 강서브와 블로킹으로 코트를 흔들었다. 프로배구 우리카드가 알렉스의 활약을 앞세워 챔피언결정전에 올랐다.

우리카드는 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플레이오프(PO, 3전 2승제) 2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5-21, 18-25, 25-18, 25-22)로 이겼다. 이로써 2연승의 우리카드는 2013년 창단 이후 처음 챔프전에 진출했다. 팀의 전신인 드림식스 시절(2008년)을 포함하면 13년 만이다. 정규시즌 1위 대한항공과 우리카드의 챔프전(5전 3승제) 1차전은 1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이번 시즌 외국인 트라이아웃 전체 1순위로 포르투갈 국가대표 출신 알렉스를 선택했다. 2017~18시즌 서브왕 알렉스(당시 KB손해보험)는 리시브할 수 있는 레프트다. 시즌 초 라이트 나경복이 부상하자, 신 감독은 알렉스의 공격력을 살리기 위해 포지션을 바꿨다. 알렉스는 정규리그 득점 2위에 올랐다.

PO에서도 알렉스는 맹폭을 이어갔다. 1차전에서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0점을 올린 알렉스는, 2차전에서도 24점을 기록했다. 1세트 19-20에서 강력한 서브로 3연속 득점을 끌어냈다. 3세트 초반에도 우리카드는 알렉스 서브 때 점수를 4점 차로 벌렸다. 4세트에선 막판 블로킹 2개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7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 우리카드와 OK금융그룹의 경기에서 우리카드 알렉스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2021.4.7/뉴스1

알렉스는 서브 4점, 블로킹 6점을 기록하면서 트리플 크라운(서브·블로킹·후위 공격 각 3점 이상)도 달성했다. 알렉스는 “정말 기쁘고, 피곤하다. 한국에 올 때 ‘우승하기 위해서 왔다’고 했는데 기회가 왔다”고 말했다.

경기 뒤 알렉스는 4세트의 블로킹에 대해 질문하자 "기쁘다"고 했다. 4세트 18-17 상황에서 OK금융그룹 전진선의 속공이 나갈 때, 알렉스가 손을 올렸는데 합의판정 이후 터치아웃으로 선언된 것이 불만인 듯 했다. 우리카드는 비디오판독을 요청했으나 판독불가로 결국 OK의 포인트가 됐다. 알렉스는 강하게 항의했으나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알렉스는 "말하기가 어려운 부분이지만, 나를 화나게(mad) 만들었다. 그래서 더 집중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알렉스의 약혼자 아드리아나는 알렉스 득점 때마다 환호했다. 알렉스가 폴란드 리그에서 활약할 때 만난 아드리아나는 12월에 한국에 왔지만 무관중 경기 때문에 경기장을 찾지 못했다. 알렉스는 "굉장히 행복하다 약혼녀가 처음 경기장에 와서 응원을 했는데 힘이 났다"고 미소지었다.

챔프전 상대 대한항공은 강한 팀이다. 알렉스는 "좋은 선수가 많고 범실이 적은 팀이다. 하지만 우리도 정규 시즌에 대한항공을 상대로 좋은 모습(3승 3패)을 보여준 바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