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1골, 0도움, 10리커버리"..더 브라위너 떠나게 한 무리뉴의 6마디

김대식 기자 입력 2021. 04. 08. 05:12

기사 도구 모음

 케빈 더 브라위너(29, 맨체스터 시티)가 첼시는 떠난 이유는 조세 무리뉴 감독과의 면담 때문이었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7일(한국시간) 더 브라위너가 첼시를 떠나게 된 상황을 되짚었다.

하지만 더 브라위너는 무리뉴 감독 체제에서 거의 기회를 잡지 못한다.

더 브라위너를 떠나게 만든 사람은 다름 아닌 무리뉴 감독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케빈 더 브라위너(29, 맨체스터 시티)가 첼시는 떠난 이유는 조세 무리뉴 감독과의 면담 때문이었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7일(한국시간) 더 브라위너가 첼시를 떠나게 된 상황을 되짚었다. 더 브라위너는 벨기에 명문구단인 헹크에서 엄청난 활약을 보이며 첼시로 이적했다. 곧바로 1군에 뛸 자리는 없었고, 더 브라위너는 베르더 브레멘으로 임대를 떠나게 된다. 분데스리가에서 10골 9도움을 기록하며 성공적인 1시즌을 보낸 뒤 첼시로 복귀한다.

하지만 더 브라위너는 무리뉴 감독 체제에서 거의 기회를 잡지 못한다. 선발로 나선 경기는 극히 드물며 9경기 1도움이 첼시에서의 기록이다. 결국 더 브라위너는 볼프스부르크로 이적했고, 분데스리가 최고의 선수가 된 뒤 맨시티로 이적한다. 맨시티에서도 펩 과르디올라 감독을 만나 전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 중 한 명으로 성장한다.

첼시 입장에선 '더 브라위너에게 기회를 줬더라면 어땠을까'라는 아쉬움이 충분히 생길 수 있는 상황. 더 브라위너를 떠나게 만든 사람은 다름 아닌 무리뉴 감독이었다. 더 브라위너는 "무리뉴와 나의 관계 사이에는 압박감이 너무 많았다. 하지만 진실은 내가 그와 2번밖에 이야기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무리뉴 계획은 항상 내가 임대를 떠나는 것"고 말했다.

이적을 결심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는 무리뉴와의 면담이었다. 그는 "무리뉴가 날 사무실로 불렀다. 그 순간은 내 인생을 바꾸는 2번째로 큰 사건이었다. 무리뉴 감독은 서류 몇 장을 보더니 '1골, 0도움, 10리커버리'라고 말했다. 그가 무엇을 하는지 이해하는 데 1분이 걸렸다. 그런 다음에는 다른 선수들의 통계를 읽었다. 윌리안, 오스카는 5골, 10도움 이런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더 브라위너는 무리뉴 감독의 발언에 극도로 분노했다. "난 '이 선수들은 15~20번 정도 경기를 했지만 난 3경기가 전부다. 앞으로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한 대화였다. 그때부터 '구단은 날 원하지 않네. 난 축구를 하고 싶었고, 팔아주길 바랬다'고 느꼈다. 출전 기회가 없다고 느껴 멀리 떠나기로 했다. 첼시를 떠나 다시 시작하는 건 가장 좋은 결정이었다"고 회상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