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서울

삼각편대 뜬다..챔프전 진출에도 미소 아낀 우리카드, 창단 첫 우승에도 '도전장'

박준범 입력 2021. 04. 08. 06:00

기사 도구 모음

우리카드의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이끈 신영철 감독은 '도전'이라는 단어를 말했다.

우리카드는 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5-21 18-25 25-18 25-22)로 승리하고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성공했다.

우리카드는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하고 기다리고 있는 대한항공과 오는 11일, 챔피언결정전 1차전을 치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리카드 알렉스가 6일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플레이오프 우리카드와 OK금융그룹의 경기에서 OK 펠리페과 진상헌의 블로킹에 막히자 연타를 시도하고 있다. 2021.04.06.장충체육관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우리카드의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이끈 신영철 감독은 ‘도전’이라는 단어를 말했다.

우리카드는 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5-21 18-25 25-18 25-22)로 승리하고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성공했다. 알렉스(24득점)가 후위 공격 6개, 블로킹 6개, 서브 득점 4개로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고, 나경복(16득점)과 한성정(13득점)도 힘을 보탰다.

지난 2018~2019시즌 부임한 신 감독은 우리카드를 탈바꿈시켰다. 부임 첫 해 정규리그 3위로 우리카드의 첫 봄 배구 진출을 이끌었다. 플레이오프에서 2패로 물러났으나,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에 올랐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봄 배구가 열리지 않은 게 아쉬웠다. 결국 이번 시즌 초반 부침도 있었으나, 흔들리지 않았다. 신 감독과 우리카드는 세 번째 도전 만에 챔피언에 오를 기회를 얻었다.

우리카드는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하고 기다리고 있는 대한항공과 오는 11일, 챔피언결정전 1차전을 치른다. 이번 시즌 두 팀의 상대 전적은 3승3패로 팽팽했다. 이날 대한항공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은 직접 장충체육관을 찾아 우리카드의 경기를 지켜봤다. 신 감독은 “크게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리카드의 무기는 삼각편대다. 1차전은 나경복이 2차전은 알렉스가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며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둘 뿐 아니라 또 다른 공격 축인 한성정도 1차전 10득점, 2차전 13득점에 공격 성공률 55%를 기록했다. 2차전 공격 성공률만 따지고 보면 나경복(50%)과 알렉스(36.84%)보다 나았다.

경기 후 신 감독은 “어려운 고비를 선수들이 잘 넘겼다. (챔피언결정전에서) 우리의 배구를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하다. 우리는 주전과 백업의 차이가 있다”면서도 “선수들이 초심으로 돌아가 더 독하게 마음 먹으면 재밌는 경기가 되지 않을까 한다. 공은 둥글다. 도전하는 마음으로 임하다 보면 (대한항공의) 빈 틈이 생길 거라고 본다”고 걱정과 기대감을 동시에 내비쳤다. 플레이오프 2경기에서 54득점을 쓸어담은 알렉스는 V리그 세 시즌 만에 처음으로 챔피언결정전에 오르게 됐다. 그는 “내가 한국에 다시 온 이유는 우승을 위해서다.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만큼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눈을 반짝였다.
beom2@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