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경향

'미국·동맹국, 중국 올림픽 보이콧' 파장에 백악관 직접 부인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 입력 2021. 04. 08. 08: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2018년 3월 강원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패럴림픽 폐회식에서 이양 받은 대회기를 다음 개최지 중국 베이징 시장이 흔들고 있다. 강윤중 기자


미국이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동 보이콧을 예고한 듯한 발언을 철회했다.

미국 현지 매체 AFP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을 열고 “올림픽에 관한 우리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며 “우리는 동맹, 파트너들과 함께 어떤 공동 보이콧도 논의한 적이 없고,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물론 공동 관심사를 정의하고 공동 접근을 확립하기 위해 동맹과 모든 수준에서 긴밀히 협의한다”며 “베이징 올림픽과 관련한 우리 계획에서 변화가 진행 중인 논의는 없다”고 했다.

이날 사키 대변인의 발언은 앞서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이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중국의 인권탄압 문제에 대한 압박 차원으로 동맹국과 공동 보이콧을 논의할 수 있다는 발언을 정면으로 철회하는 입장이다.

프라이스 대변인의 베이징 동계 올림픽 보이콧 시사 발언은 큰 파장을 일으켰고 결국 백악관이 나서 이를 직접 진화하는 모양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동 보이콧에도 나설 것이냐’는 기자 질문을 받자 “그건 우리가 분명히 논의하고 싶은 것”이라며 “지금과 향후 의제에 올라와 있는 이슈”라고 했다.

해당 발언에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은 올림픽 헌정 정신에 어긋나고 각국 선수들의 이익과 올림픽 사업에도 손해를 끼치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위구르 집단 학살 주장에 대해서도 “세기적인 거짓말”이라며 “우리는 신장의 실제 상황을 여러 장소에서 소개했다”고 했다.

미국 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 수잰 라이언스 위원장도 이날 “미국의 젊은 선수들이 정치적 노리개로 사용되선 안 된다”며 “(보이콧은)국제문제를 효과적으로 다루는 것도 아니고 선수들에게도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것”이라고 했다.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