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서울

ROAD FC 정문홍 회장, '고향 강원도의 문화, 스포츠예산 쓰임에 대해 따끔한 충고해'

이주상 입력 2021. 04. 08. 10:18

기사 도구 모음

ROAD FC 정문홍 회장(47)이 고향인 강원도의 문화, 스포츠예산 쓰임에 대해 따끔한 충고를 했다.

해당 기사에 대해 정 회장은 "내 고향 원주에서 10년째 전세계로 중계하는 ROAD FC를 매년 개최하면서 여태까지 수십억의 적자를 감수했다. 공무원들이 문화나 스포츠협회랑 손잡고, 예산 주는 건 늘 상 있는 일이지만 이런 사건을 볼 때마다 기운이 빠져 버린다"고 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이주상기자] ROAD FC 정문홍 회장(47)이 고향인 강원도의 문화, 스포츠예산 쓰임에 대해 따끔한 충고를 했다. 지난 5일 정 회장은 SNS에 강원도 양구에서 일어난 체육대회 보조금에 관한 기사를 공유하며 강원도 전체의 문화, 스포츠 예산 집행과 감사에 대해 지적했다.

정 회장이 공유한 기사는 KBS가 보도한 것으로 한국중고테니스연맹이 양구군으로부터 받은 보조금을 연맹 간부의 개인차량을 고치거나 사무용품을 구입해 보조금법 위반 행위를 했다는 내용이다. 기사에 따르면 3년 동안 양구군이 이 연맹에 행사비를 지원한 대회는 모두 17개인데, 정산 근거가 불투명하거나 잘못 집행한 경우가 1억 원이 넘었다는 것이다.

해당 기사에 대해 정 회장은 “내 고향 원주에서 10년째 전세계로 중계하는 ROAD FC를 매년 개최하면서 여태까지 수십억의 적자를 감수했다. 공무원들이 문화나 스포츠협회랑 손잡고, 예산 주는 건 늘 상 있는 일이지만 이런 사건을 볼 때마다 기운이 빠져 버린다”고 썼다.

고향인 강원도 원주에서 정 회장은 매년 ROAD FC 대회를 개최해왔다. 지방 대회는 스폰서를 잡기 힘들고, 방송사도 중계 제작비가 많이 들어가 꺼리지만, 적자를 감수하고 대회를 개최하는 이유는 고향을 위한다는 것.

정 회장은 “지방에서 ROAD FC를 개최하면 최소 5억 원의 적자를 본다. 지방에는 제대로 된 스폰서 기업도 없고, 방송사도 중계 제작비가 많이 들어 꺼리고 있다. 내가 1년에 한 번씩이라도 꼭 원주에서 개최하는 건 오직 내 고향 어른들과 선, 후배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강원도 후배 선수들이 뛸 무대를 만들어 주고자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지자체 예산을 쓸 때 어떤 효과가 있는지 파악하는 검증단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 전문가는 반드시 전문가여야 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또한 중요한 것은 시설이 아니라 콘텐츠라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지자체 예산을 쓸 때는 해당 콘텐츠가 그 지역에 어떤 효과가 있고, 어떤 순기능이 있는지 파악할 수 있는 검증단이 있어야 한다. 그 검증단은 전문가여야 한다”며 “K-POP 공연장을 만들어 놓으면 BTS와 박상민이 무료로 노래를 불러준다? 예산으로 부르자고? 그럼 그 돈 어떻게 감당 할라고? 드라마 세트장? 이건 서울이나 경기도만 가면 크고 작은 게 수십개는 넘는다. 중요한 건 시설이 아니고 콘텐츠다. 뭐가 중요한지 모르면 문화, 스포츠 전문가들을 모셔서 자문단을 만들어야 한다. 강원도 말고 서울에서 인적 친분 관계없는 사람들로 자문비를 주면 강원도 1년 예산 수백, 수천억은 줄일 수 있다. 감사는 의회에서 제대로, 검증은 또 한 번 전문가에게 맡겨서 국민의 세금을 절약하고, 불쌍한 사람들에게 나눠 주자는 것이다. 그러면 지금보다는 조금은 더 살기 좋은 고향이 될 듯해서 써 본다”고 적었다.
rainbow@sportsseoul.com 사진제공 | ROAD FC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