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엠스플뉴스

"류현진, 인상적인 투구 펼쳐..우리의 에이스" 토론토 감독 극찬

박윤서 기자 입력 2021. 04. 08. 10:5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은 '에이스' 류현진(34)의 활약에 찬사를 보냈다. 
 
류현진은 4월 8일(이하 한국시간)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90구) 7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7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쳤다. 
 
하지만 타선이 침묵하며 1점을 뽑는 데 그쳤고 류현진은 패전의 멍에를 썼다. 이날 류현진은 직구 최고 92.1마일(148.2km/h)을 던졌고 시즌 평균자책은 종전 3.38에서 2.92로 낮췄다.
 
경기를 마친 몬토요 감독은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인상적인 투구를 펼쳤고 (수비 실수에) 당황하지 않았다. 그는 우리의 에이스이며 승리할 기회를 준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타선에 대해 "아직 주전 라인업을 동시에 가동하지 않았다. 한 선수가 들어오면 한 선수가 이탈하는 식이었다. 타자들의 타격감이 곧 살아날 거라고 믿는다"라며 신뢰를 보냈다. 
 
끝으로 몬토요 감독은 올 시즌 홈런 3개를 기록 중인 마커스 시미먼의 활약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시미언은 출루율이 뛰어난 좋은 선수다. 오랫동안 그를 지켜봐 왔고 인상적이었다. 우리와 함께 뜻깊은 한 해를 보낼 것이다"라고 치켜세웠다. 
 
한편 류현진은 개막전에 이어 두 번째 등판에서도 승리를 수확하지 못했다. 다음 등판은 오는 13일 혹은 14일 뉴욕 양키스전이 유력하다. 과연 류현진이 개막전에서 붙었던 양키스를 상대로 시즌 첫 승을 달성할 수 있을까, 그의 등판이 기다려진다. 
 
박윤서 기자 fallininvon@mbcplus.com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