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일간스포츠

헬멧까지 집어 던진 통증..NL 최다안타 1위 마르테 '햄스트링' 부상

배중현 입력 2021. 04. 08. 13: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일(한국시간) 콜로라도전 이후 햄스트링 부상으로 교체되는 마르테. 게티이미지

애리조나 외야수 케텔 마르테(28)가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마르테는 8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원정경기에 2번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6회 타격 후 교체됐다. 3루 땅볼을 친 뒤 1루에 전력 질주를 했지만, 베이스를 밟기도 전에 오른 다리(햄스트링)를 부여잡았다. 그라운드에 쓰러진 뒤 헬멧을 집어 던질 정도로 극심한 통증을 호소했다.

메이저리그(MLB)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일정 기간 마르테가 아웃되면 애리조나에 큰 타격'이라고 전했다.

마르테는 올 시즌 쾌조의 타격감을 보여줬다. 정규시즌 6경기에 출전해 타율 0.462(26타수 12안타), 2홈런, 5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내셔널리그(NL) 최다안타 1위에 오를 정도로 애리조나 타선의 핵심이었다.

애리조나는 8일 경기를 0-8로 완패하며 시즌 4패(2승)째를 당했다. 초반 순위싸움(NL 서부지고 공동 4위)에서 버거운 모습인데 마르테까지 다치는 악재가 발생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Copyrightsⓒ일간스포츠, JTBC Content Hub Co.,Ltd.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