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벤제마, 엘클라시코 앞두고 메시 칭찬, "경기장에서 모든 걸 한다"

윤효용 기자 입력 2021. 04. 08. 15:25

기사 도구 모음

레알 마드리드의 공격수 카림 벤제마(33)가 FC 바르셀로나와 엘클라시코를 앞두고 상대 팀 선수들을 칭찬했다.

레알은 오는 11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에서 바르셀로나와 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 30라운드 엘클라시코를 치른다.

8일, 경기에 앞서 인터뷰에 나선 벤제마는 "메시는 경기장에서 모든 걸 다 하고 있다. 정말 조심해야 할 선수다. 또한 바르셀로나는 정말 좋은 골키퍼를 보유하고 있다"며 상대 선수들을 칭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레알 마드리드의 공격수 카림 벤제마(33)가 FC 바르셀로나와 엘클라시코를 앞두고 상대 팀 선수들을 칭찬했다.

레알은 오는 11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에서 바르셀로나와 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 30라운드 엘클라시코를 치른다. 현재 레알은 승점 63점(19승 6무 4패)으로 3위에, 바르셀로나는 승점 65점(20승 5무 4패)로 2위에 올라있다.

8일, 경기에 앞서 인터뷰에 나선 벤제마는 "메시는 경기장에서 모든 걸 다 하고 있다. 정말 조심해야 할 선수다. 또한 바르셀로나는 정말 좋은 골키퍼를 보유하고 있다"며 상대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어 여전히 엘클라시코가 세계 최고의 더비전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엘클라시코는 세계 최고의 경기다. 나뿐만 아니라 모두에게 그렇다. 두 팀은 유구한 역사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언제가 매우 중요한 매치다"고 강조했다.

현재 벤제마는 리그 18골로 득점 순위 5위를 달리고 있다. 이에 대해서는 "최고의 시즌인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매년 전 시즌 기록은 넘고 싶다. 지금 좋은 골감각을 이어가고 있고, 이렇게 계속 해나가면 팀을 도울 수 있을 거다. 경기장에서 정말 자유롭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