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연합뉴스

'가을 여왕' 장하나 "올해는 봄에 우승하고 싶어"

권훈 입력 2021. 04. 08. 15:31

기사 도구 모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현역 선수 최다승(13승)을 올린 장하나(29)는 유독 가을에 우승이 많다.

절반이 넘는 7승을 시즌 막바지인 9월 이후에 거뒀고, 시즌이 끝나는 10월에 따낸 우승만 5승이다.

오후 3시 현재 단독 선두에 달린 장하나는 "대부분 우승이 시즌이 한참 진행된 뒤에 나왔는데 올해는 7월 전에 시즌 첫 우승을 거두고 싶다"며 웃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LPGA 올해 개막전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 1R 4언더파로 출발
바람을 뚫고 아이언샷을 때리는 장하나.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귀포=연합뉴스) 권훈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현역 선수 최다승(13승)을 올린 장하나(29)는 유독 가을에 우승이 많다.

절반이 넘는 7승을 시즌 막바지인 9월 이후에 거뒀고, 시즌이 끝나는 10월에 따낸 우승만 5승이다.

대신 시즌 초반 봄에 거둔 우승은 한 번뿐이다. 그래서 장하나의 별명 가운데 하나가 '가을 여왕'이다.

장하나는 8일 제주도 서귀포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 스카이·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2021년 개막전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새해 첫 라운드를 기분 좋게 마쳤다.

오후 3시 현재 단독 선두에 달린 장하나는 "대부분 우승이 시즌이 한참 진행된 뒤에 나왔는데 올해는 7월 전에 시즌 첫 우승을 거두고 싶다"며 웃었다.

시즌이 막바지에 이르도록 손에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우승을 기다리느라 애를 태웠던 경험을 올해는 되풀이하고 싶지 않다는 바람을 표현한 셈이다.

그는 "시즌 전에 역대 상금 1위, 최다 선두 횟수 등 내 기록이 많이 알려져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꾸준한 것이 목표이지만 우승도 따라줘야 한다"고 우승에 대한 의욕을 강조했다.

그는 "이번에는 겨울 훈련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서 (시즌) 초반에 (우승) 기대가 좀 크다"고 덧붙였다.

고교생 이후 12년 만에 처음 겨울 훈련을 국내에서 했다는 장하나는 "초반에는 추위로 훈련이 어려웠지만, 나중에는 추위 덕에 오히려 훈련이 더 잘 됐다. 체력훈련과 유연성 향상에 중점을 뒀다"면서 " 무엇보다 스윙을 좀 더 간결하게 다듬었다"고 말했다.

이날 바람 속에서도 경기를 잘 풀어낼 수 있었던 것도 겨울 훈련 동안 간결하게 손을 본 스윙 덕분이었다고 장하나는 덧붙였다.

개막전은 늘 '설렘 반 긴장 반'이라는 장하나는 "설레는 마음에 붕 뜨지 않게 누르고 긴장감을 가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날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장하나는 12번 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았지만 13번 홀(파4)에서 티샷을 왼쪽으로 당겨치는 실수로 1타를 잃었다.

15번 홀(파5)에서도 3퍼트 보기를 한 장하나는 17번 홀(파3) 버디로 만회하고, 후반 9개 홀에서 버디만 4개를 뽑아냈다.

장하나는 "초반에 실수가 나왔어도 크게 마음에 담아두지 않았다. 편한 마음으로 임했다"면서 "이 코스는 첫날 성적이 2라운드로 이어진다는 보장이 없어 남은 라운드에서 스코어를 잃지 말자는 생각으로 치겠다"고 말했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