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14타석만에' 추신수, KBO 데뷔 첫 안타는 홈런..도망가는 솔로포[MD라이브]

입력 2021. 04. 08. 19:24 수정 2021. 04. 08. 19:41

기사 도구 모음

추신수의 KBO리그 첫 안타는 도망가는 솔로홈런이다.

SSG 추신수는 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 경기에 3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리고 마침내 KBO리그 14타석만에 안타를 신고했다.

KBO리그 통산 첫 안타이자 첫 홈런, 첫 타점, 첫 득점을 동시에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인천 김진성 기자] 추신수의 KBO리그 첫 안타는 도망가는 솔로홈런이다.

SSG 추신수는 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 경기에 3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1-0으로 앞선 3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서 두 번째 타석에 등장, 한화 닉 킹험의 초구 145km 체인지업을 공략, 우측 담장을 넘겼다.

추신수는 이날 전까지 3경기서 12타석 10타수 무안타 2볼넷 1도루에 그쳤다. 이날 첫 타석에는 한화 우익수 김민하의 포구 실책에 의해 출루했다. 그리고 마침내 KBO리그 14타석만에 안타를 신고했다. KBO리그 통산 첫 안타이자 첫 홈런, 첫 타점, 첫 득점을 동시에 기록했다.

[추신수. 사진 = 인천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