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추신수 첫 홈런에 감출 수 없는 미소, 본인 일처럼 기뻐하는 SSG 동료들 [인천스케치]

송정헌 입력 2021. 04. 08. 19:49 수정 2021. 04. 08. 20:03

기사 도구 모음

'추추트레인' SSG 랜더스 추신수가 KBO리그 첫 안타를 홈런으로 기록했다.

SSG 랜더스 추신수는 한화 킹험을 상대로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우월 솔로 홈런을 날렸다.

SSG 동료들을 추신수의 홈런을 본인 일처럼 기뻐했다.

메이저리그에서 돌아와 부담감이 컸을 추신수의 마음을 잘 알기에 추신수의 첫 홈런을 모두 함께 기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추신수가 마침내 KBO리그 첫 안타를 홈런으로 기록했다' 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 랜더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 3회 SSG 추신수가 한화 킹험을 상대로 솔로홈런을 날렸다.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는 추신수.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힘찬 타격으로 홈런을 날리고 있는 추신수.

[인천=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추추트레인' SSG 랜더스 추신수가 KBO리그 첫 안타를 홈런으로 기록했다.

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KBO리그 SSG 랜더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열렸다. SSG 랜더스 추신수는 한화 킹험을 상대로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우월 솔로 홈런을 날렸다. 힘차게 방망이를 돌린 추신수는 홈런을 확인하자 차분하게 그라운드를 돌았다.

개막 이후 네 번째 경기 14번째 타석에서 나온 KBO리그 첫 번째 안타이자 첫 홈런이었다.

SSG 동료들을 추신수의 홈런을 본인 일처럼 기뻐했다. 메이저리그에서 돌아와 부담감이 컸을 추신수의 마음을 잘 알기에 추신수의 첫 홈런을 모두 함께 기뻐했다.

표정을 감추며 그라운드를 돌아온 추신수도 더그아웃에서는 미소를 감출 수 없었다.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3회 SSG 추신수가 한화 킹험을 상대로 솔로홈런을 날렸다. 힘차게 타격하고 있는 추신수.
차분하게 걸어나가는 추신수.
드디어 보이는 추신수의 미소.
추신수 홈런을 본일 일처럼 기뻐하고 있는 SSG 동료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