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골닷컴

그리즈만, 세 자녀 아버지 됐다..근데 기적 같은 우연이?

강동훈 입력 2021. 04. 08. 22:11

기사 도구 모음

프랑스를 대표하는 공격수 앙투안 그리즈만이 세 자녀의 아버지가 됐는데, 세 자녀 모두 생일이 같은 기적 같은 우연이 일어났다.

프랑스 매체 'RMC 스포츠'는 8일(현지시간) "그리즈만의 아내가 셋째를 출산했다. 그리즈만은 세 자녀의 아버지가 됐다. 그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보낸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강동훈 기자 = 프랑스를 대표하는 공격수 앙투안 그리즈만이 세 자녀의 아버지가 됐는데, 세 자녀 모두 생일이 같은 기적 같은 우연이 일어났다.

프랑스 매체 'RMC 스포츠'는 8일(현지시간) "그리즈만의 아내가 셋째를 출산했다. 그리즈만은 세 자녀의 아버지가 됐다. 그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보낸다"고 보도했다.

이어 "놀라운 것은 그리즈만의 세 자녀가 모두 같은 날인 4월 8일에 태어났다는 것이다. 첫째는 2016년 4월 8일, 둘째는 2019년 4월 8일 그리고 올해 4월 8일에 셋째가 태어났다"고 덧붙였다.

그리즈만은 지난 2016년 4월 8일 딸 미아와 2019년 4월 8일 아들 아마로의 아버지가 됐다. 그리고 오늘 그의 아내가 셋째를 출산하게 되면서 슬하에 2남 1녀의 자녀를 두게 됐다.

과거 한 의학 자료에 따르면 한 부부가 같은 날에 3명의 남매를 출산할 확률은 무려 13만 3천분의 1로 보고 있다. 그만큼 기적과도 같은 일을 그리즈만이 겪은 셈이다.

이 소식을 들은 팬들은 "아이들의 생일이 모두 같아 잊어버리지 않겠다" "놀랍고 축하한다" "그들은 서로 다른 해에 금요일, 월요일, 목요일에 태어났다" "그리즈만에겐 특별한 날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Getty Images

ⓒ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