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스트일레븐

충남아산의 '비브라늄' 같은 방패, 창보다 셌다

조영훈 입력 2021. 04. 10. 17:54 수정 2021. 04. 10. 18:01

기사 도구 모음

K리그2 최고의 화력을 자랑하는 서울 이랜드를 충남아산이 끈질기게 막아냈다.

충남아산은 10일 오후 4시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6라운드 서울 E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최근 충남아산이 좋은 경기력으로 리그 4위에 올라있다고 하더라도, 상대는 리그 1위 서울 E였다.

충남아산은 이번 승리로 2연승을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충남아산의 '비브라늄' 같은 방패, 창보다 셌다



(베스트 일레븐=잠실)

K리그2 최고의 화력을 자랑하는 서울 이랜드를 충남아산이 끈질기게 막아냈다. 마블 시리즈에 등장하는 가상의 금속 '비브라늄' 재질 같았다.

충남아산은 10일 오후 4시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6라운드 서울 E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후반 추가 시간 김인균이 결승골을 터트렸다.

최근 충남아산이 좋은 경기력으로 리그 4위에 올라있다고 하더라도, 상대는 리그 1위 서울 E였다. 이번 시즌 다섯 경기를 치르며 3득점 이상 기록한 경기가 무려 세 경기였다. 그만큼 화력이 뜨거웠다.

막상 경기가 시작되니 충남아산은 예상보다 훨씬 상대를 잘 막았다. 우선 공수전환이 좋았다. 상대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 라인을 뒤로 잔뜩 물리면서도, 공격 기회가 찾아오면 재빠르게 역습에 나섰다. 미드필더와 수비수를 제외한 공격수들은 전방에서 서울 E 수비진을 압박하며 빌드업을 사전 차단했다.

상대 에이스 레안드로를 집중 마크한 점도 좋았다. 미드필더 김종국이 아래까지 내려와 레안드로를 따라다녔다. 공을 잡으면 매우 가까이 붙어 견제했다. 레안드로가 김종국을 떨쳐내더라도 커버가 원활히 이뤄지며 곧 차단됐다.

끝까지 버티던 충남아산은 극장골을 넣으며 경기에 종지부를 찍었다. 후반 추가 시간 교체로 투입된 김인균이 박세직의 패스를 받아 득점에 성공했다.

충남아산은 이번 승리로 2연승을 기록했다. 리그 1위 팀을 원정에서 맞서 승리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훌륭한 경기를 펼쳤다.

글=조영훈 기자(younghcho@soccerbest11.co.kr)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