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티비뉴스

포항서 다시 태어난 임상협 "김기동 감독님이 나를 살렸다"

서재원 기자 입력 2021. 04. 11. 00:10

기사 도구 모음

임상협(포항 스틸러스)이 부활의 날갯짓을 펼쳤다.

포항은 10일 오후 4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9라운드 FC서울 원정 경기에서 후반 33분 터진 임상협의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경기 수훈 선수로 선정된 임상협은 기자회견에서 "오늘 몇 경기째 못 이기고 있는데, 전반에 국내 선수들로 나왔고, 똘똘 뭉쳐서 오늘 경기를 승리로 마쳐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임상협(포항 스틸러스)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부활을 알렸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상암, 서재원 기자] 임상협(포항 스틸러스)이 부활의 날갯짓을 펼쳤다.

포항은 10일 오후 4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9라운드 FC서울 원정 경기에서 후반 33분 터진 임상협의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6경기 연속 승리하지 못하던 포항은 서울전 승리를 통해 반등에 성공했다. 승점 11점으로 순위를 7위까지 끌어올렸다.

경기 수훈 선수로 선정된 임상협은 기자회견에서 “오늘 몇 경기째 못 이기고 있는데, 전반에 국내 선수들로 나왔고, 똘똘 뭉쳐서 오늘 경기를 승리로 마쳐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약 한 달여 동안 승리가 없었다. 임상협은 “몇 경기째 승리가 없어서, 선수들끼리 미팅도 많이 했다. 각자 원하는 부분을 말하면서 맞춰 가려 노력했다. 고참들 위주로 이야기하는 게 아니라, 어린 선수들도 고참들에게 요구할 수 있도록 했다. 이겨서 라커룸 분위기도 좋다”라고 말했다.

김기동 감독은 임상협에 대해 “나와 케미가 맞을 수 있겠다고 생각해서 영입했다”라고 말했다. 임상협은 “바깥에서 봤을 때 포항 축구가 매력적이었다. 확실히 축구를 재밌게 하는 것 같다. 감독님께서 저를 많이 살려주려고 노력하시고, 저 역시 플레이하는데 편안함을 느끼는 것 같다”라고 포항에서 부활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밝혔다.

득점 장면에서 침착함이 돋보였다. 임상협은 “접어서 때리는 것에 자신이 있고, 왼발도 자신이 있었다. 고광민 선수가 막으려고 해서 접었다. 감아차는 것에도 자신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득점 후 타쉬가 임상협에게 다가와 소리치는 장면이 눈에 띄었다. 임상협은 “사실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잘 모르겠지만, 짐작으로는 자기가 어시스트를 했다고 말한 것 같다”라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스포티비뉴스=상암, 서재원 기자

제보> soccersjw@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