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침묵' 메시, 엘 클라시코 최고 평점+MOM 선정

이균재 입력 2021. 04. 11. 07:36

기사 도구 모음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레알 마드리드와 엘 클라시코서 침묵했지만, 최고 평점으로 위안을 삼았다.

레알 마드리드는 11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서 열린 2020-2021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0라운드서 바르셀로나를 2-1로 잡았다.

이날 승리로 레알 마드리드는 20승 6무 4패(승점 66)를 기록해 1경기를 덜 치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동률을 이뤘지만, 상대전적서 앞서 선두에 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균재 기자]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레알 마드리드와 엘 클라시코서 침묵했지만, 최고 평점으로 위안을 삼았다.

레알 마드리드는 11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서 열린 2020-2021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0라운드서 바르셀로나를 2-1로 잡았다.

이날 승리로 레알 마드리드는 20승 6무 4패(승점 66)를 기록해 1경기를 덜 치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동률을 이뤘지만, 상대전적서 앞서 선두에 올랐다.

반면 리그 20경기 만에 패배한 바르셀로나는 20승 5무 5패(승점 65)로 2위서 3위로 한 계단 떨어졌다.

바르셀로나 에이스 메시는 한 차례 골대를 강타했지만, 끝내 침묵했다. 지난 2018년 5월 득점 이후 35개월째 엘 클라시코 무득점에 그쳤다.

그러나 유럽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닷컴은 이날 메시에게 양 팀 최고 평점인 7.8을 주며 MOM(경기 최우수선수)으로 선정했다.

레알 마드리드의 결승골-선제골 주인공인 토니 크로스와 카림 벤제마가 각각 7.5점, 7.2점을 받았다./dolyng@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