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퇴근콜?' 오심이 실수라면 몰라도 특정 스트존이 존재한다면 제발 고쳐라

박재호 입력 2021. 04. 11. 08:53

기사 도구 모음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LG트윈스전은 LG 외국인타자 라모스의 홈런, SSG 르위키의 호투는 기억조차 없다.

9회말 마지막 순간 3-4, 1점차 뒤진 상황에서 맞은 LG의 2사만루 찬스.

10일 잠실경기 마지막 순간에 SSG 투수 김상수가 던진 공은 시작부터 바깥쪽으로 날아가 바깥쪽에 꽂힌 시속 130km 슬라이더였다.

메이저리그에서도 심판마다 편차는 있지만 엄밀하게 들여다보면 주심의 스트라이크-볼 판정에서 7% 정도는 오심이 나온다는 분석통계가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KBO리그 LG 트윈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9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4회말 1사 1,3루 LG 이형종이 삼진을 당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4.09/
10일경기 마지막 순간 중계회면 캡쳐. 포수 이재원은 포구뒤 재빨리 미트를 왼쪽으로 갖다댔다. MBCTV 중계회면 캡쳐.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LG트윈스전은 LG 외국인타자 라모스의 홈런, SSG 르위키의 호투는 기억조차 없다.

9회말 마지막 순간 3-4, 1점차 뒤진 상황에서 맞은 LG의 2사만루 찬스. LG 이형종은 볼카운트 1-2에서 들어온 4구째를 그냥 지켜봐야 했다. 딱 봐도 바깥쪽으로 공 2개쯤은 빠진 '볼'이었다.

유덕형 주심은 스트라이크를 선언했다.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승부를 결정짓는 마지막 순간에 나온 매우 아쉬운 판정이었다.

주심의 스트라이크-볼 선언은 야구에서 절대적이다. 비디오 판독 대상이 아니다. 아니 비디오 판독 대상이 될수 없다. 모든 플레이가 이 스트라이크-볼 선언에서부터 시작된다.

오심이 경기의 일부가 된 가장 큰 이유는 그 오심을 바로잡을만한 과학적인 기술이 부족해서였다. 예전엔 사람의 눈을 대신할만한 측정 장비가 없었다. 확인이 안되는 부분을 물고 늘어져 봐야 시간낭비다.

세월은 바뀌었고, 오심을 잡을만한 카메라 기술이 동반되면서 비디오 판독이 메이저리그를 거쳐 KBO리그까지 왔다. 매년 최첨단 기술이 야구에 접목되고 있다. 투수의 투구는 레이더 장비, 카메라 장비의 힘을 빌어 투구궤적, 볼회전수까지 세밀하게 표시된다. 타자가 때려내는 타구의 속도까지 TV화면에 표시되는 시대다.

'모든 주심은 고유의 스트라이크존이 있다'. 이는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 약간씩의 성향 차이가 있다면 몰라도 경기를 통틀어 바깥쪽을 너무 후하게 잡아준다거나 몸쪽이 너무 후하다는 것은 피드백을 게을리했다고 밖에 볼수 없다.

심판들은 경기후 트랙맨 데이터에 기반한 볼스트라이크 판정지를 보고 그날의 판정을 되짚어본다. 피드백을 하라는 것이다. 향후 연봉고과나 재계약에도 영향을 미친다.

스트라이크-볼 판정에 있어 상하 높낮이는 변화구의 휘는 각도 때문에 어려움이 더 있다. 하지만 좌우 판정은 횡으로 심하게 달아나는 변화구라면 몰라도 패스트볼이나 종으로 떨어지는 변화구에선 흔들릴 여지가 적어야 한다. 10일 잠실경기 마지막 순간에 SSG 투수 김상수가 던진 공은 시작부터 바깥쪽으로 날아가 바깥쪽에 꽂힌 시속 130km 슬라이더였다.

중계해설진은 "주심이 경기 내내 바깥쪽 공을 많이 잡아줬다"고 했다. 그렇다면 더 문제다. 한번의 오심은 실수일 수 있다. 메이저리그에서도 심판마다 편차는 있지만 엄밀하게 들여다보면 주심의 스트라이크-볼 판정에서 7% 정도는 오심이 나온다는 분석통계가 있다.

하지만 특정 심판의 스트라이크존이 홈플레이트에 기반한 야구규칙이 정한 스트라이크존에서 크게 벗어나 있다면 이는 큰 문제다. 당연히 고쳐야 한다. 야구장에서도 직관하면서 TV중계를 같이 보는 팬들이 많다. 수만 수십만의 시청자들도 TV에 표시된 스트라이크존에 꽃히는 일구, 일구를 지켜본다. 카메라 각도의 차이 때문에 TV화면에 표시되는 스트라이크존이 실제 스트라이크존과 약간의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해마다 그 정확도는 기술 발전에 힘입어 향상된다.

AI 심판, 로봇 심판에 대해 거부감을 표하는 야구인들이 꽤 있다. 하지만 전력분석을 위한 스피드건의 등장처럼 결국은 과학의 힘을 빌릴 수 밖에 없다. 심판들의 영향력을 줄이는 것이 목적이 아니다. 가장 큰 이유는 정확성이다. 오심은 경기의 일부가 아니다. 줄여나가야 할 것, 없애야 할 것,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