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티비뉴스

기다렸던 김하성 첫 홈런! 샌디에이고 SNS "김하성 파이팅!"

고유라 기자 입력 2021. 04. 11. 09:55 수정 2021. 04. 11. 13:08

기사 도구 모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김하성의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에 구단이 응원을 보냈다.

김하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원정경기에 9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2-3으로 뒤진 5회 선두타자 홈런을 기록했다.

샌디에이고 동료들은 메이저리그 8경기 출장 만에 터진 김하성의 데뷔 첫 홈런을 더그아웃에서 함께 기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SNS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김하성의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에 구단이 응원을 보냈다.

김하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원정경기에 9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2-3으로 뒤진 5회 선두타자 홈런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첫 번째 타석이었던 3회 무사 1루에서 텍사스 선발 조던 라일스를 상대로 2구째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한 뒤 두 번째 타석인 5회 선두타자로 나와 라일스의 3구째 높게 몰린 커브를 놓치지 않고 좌월 담장 밖으로 넘겼다.

타구가 좌측 파울폴 쪽으로 향하면서 잠시 타구를 지켜봤던 김하성은 홈런임을 확인한 뒤 빨리 그라운드를 돌아 더그아웃으로 돌아왔다. 샌디에이고 동료들은 메이저리그 8경기 출장 만에 터진 김하성의 데뷔 첫 홈런을 더그아웃에서 함께 기뻐했다.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SNS

샌디에이고 구단 공식 SNS도 김하성의 홈런이 나오자마자 반응했다. SNS에 김하성이 안타를 친 뒤 세리머니를 하던 '움짤'을 올린 구단은 "김하성의 첫 홈런"을 공지하며 한글로 "김하성 파이팅!"이라고 적었다.

샌디에이고는 이어 김하성의 홈런 영상을 잇달아 2개나 올리며 올해 구단 SNS가 계속 밀고 있는 'HungryForMore'을 해시태그로 달아 김하성이 앞으로도 활약하기를 바랐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제보>gyl@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