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OSEN

첫 홈런 외면한 마차도, 당황하지 않은 김하성 "다 알고 있어"

이상학 입력 2021. 04. 11. 17:28 수정 2021. 04. 11. 17:32

기사 도구 모음

김하성(26)이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으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역전승을 견인했다.

경기 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김하성이 메이저리그 첫 홈런으로 샌디에이고 타격을 이끌었다'며 '5회 김하성이 동점 솔로 홈런을 쳤을 때 3루 덕아웃에서 매니 마차도가 동료들에게 침묵 세리머니를 알렸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샌디에이고, 이사부 통신원]김하성이 1회말 적시타 후 이닝이 교체될때 마차도의 축하를 받고  있다./lsboo@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김하성(26)이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으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역전승을 견인했다. 

김하성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치러진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원정경기에 9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 5회초 동점 솔로 홈런을 터뜨리는 등 2타수 1안타 1볼넷 1사구 ‘3출루’ 활약으로 샌디에이고의 7-4 역전승을 이끌었다. 

경기 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김하성이 메이저리그 첫 홈런으로 샌디에이고 타격을 이끌었다’며 ‘5회 김하성이 동점 솔로 홈런을 쳤을 때 3루 덕아웃에서 매니 마차도가 동료들에게 침묵 세리머니를 알렸다’고 전했다. 

이어 ‘김하성이 덕아웃 계단에 왔을 때 마차도와 동료들은 김하성을 외면했지만, 이내 무리를 지어 공격했다’며 짧은 침묵 세리머니 이후 다 같이 첫 홈런을 축하했다고 설명했다. 메이저리그는 첫 홈런을 기록한 선수에게 동료들이 덕아웃에서 모른 척 외면하는 침묵 세리머니가 일종의 신고식과 같다.

하지만 KBO리그에서 7년을 뛴 김하성은 당황하지 않고 동료들의 축하를 기다렸다. 덕아웃에 들어온 뒤 아무렇지 않게 끝자리까지 걸어갔고, 뒤돌아서자마자 두 팔 번쩍 들어 동료들의 환대를 받았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은 김하성은 “한국에서 많이 해봐서 알고 있었다. 내가 덕아웃 끝까지 가면 동료들이 와서 축하해줄 것이라고 생각했다. 한국에서도 첫 홈런을 친 선수들에게 자주 한다”고 대답했다. 

한편 김하성은 홈런 상황에 대해 “변화구가 올 것이라 생각했다. 처음에는 파울이 될 줄 알았는데 중간쯤 날아갈 때 페어가 될 것 같았다. 좋은 타구가 만들어져 기분 좋았다”며 “앞으로 경기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제 시작이다”고 꾸준한 활약을 다짐했다. /waw@osen.co.kr

[OSEN=샌디에이고, 이사부 통신원] 김하성이 마차도와 더그아웃에서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lsboo@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