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MHN스포츠

[MHN픽톡] 여자골프 아이돌 이세희·김재희·정지유 화보..이소미 우승

이규원 기자 입력 2021. 04. 12. 00:03

기사 도구 모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3년 차 이소미(22)가 우승을 차지한 롯데렌터카 여자오픈는 2021년 시즌 개막전 답게 풍성한 화제속에 막을 내렸다.

이소미는 11일 제주도 서귀포시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 스카이·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린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쳐 4라운드 합계 6언더파 282타로 정상에 올랐다.

KLPGA 개막전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을 빛낸 여자골프 스타들의 모습을 'MHN픽톡'으로 정리해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LPGA 시즌 첫 대회 롯데렌터카 여자오픈대회
'바람의 여왕' 이소미, 개막전서 우승 통산 2승
데뷔전 이세희·김재희·정지유 아이돌 미모 눈길
이세희가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 최종라운드 10번 홀 티샷을 준비하며 스트레칭을 하고 있다.ⓒ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3년 차 이소미(22)가 우승을 차지한 롯데렌터카 여자오픈는 2021년 시즌 개막전 답게 풍성한 화제속에 막을 내렸다.

이소미는 11일 제주도 서귀포시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 스카이·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린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쳐 4라운드 합계 6언더파 282타로 정상에 올랐다.

경기가 열린 나흘 내내 제주도의 강풍을 뚫고 정상에 오른 이소미는 지난해 10월 휴엔케어 여자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데 이어 6개월 만에 통산 2승 고지를 밟았다.

우승 상금 1억2천600만원을 받은 이소미는 개막전 우승 덕분에 난생 처음으로 상금랭킹, 대상 포인트 등에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1언더파 71타를 친 장하나는 2타차 준우승(4언더파 284타)에 만족해야 했다. 이다연은 6타를 잃고 공동 9위(2오버파 290타)로 내려앉았다.

2언더파 70타를 친 정슬기(26)가 3위(1언더파 287타)에 올랐다.

데일리베스트 스코어인 3언더파 69타를 때린 임희정(21)은 4위(이븐파 288타), 2년 만에 타이틀 방어에 나섰던 조아연(21)은 2오버파 74타를 쳐 공동 5위(1오버파 289타)로 체면을 세웠다.

대상 4연패에 도전하는 최혜진(22)은 공동 12위(4오버파 292타)로 개막전을 마쳤다.

이번 대회에서 데뷔전을 치른 이세희, 김재희, 정지유는 아이돌급의 빼어난 미모와 패션으로 눈길을 사로 잡았다.

데뷔전부터 '아이돌' 외모로 주목받은 정지유와 재수 끝에 정규투어 풀시드를 얻은 이세희, 2020년 KLPGA 드림투어에서 3승으로 상금 1억을 돌파하며 상금왕에 오른 김재희는 실력과 미모를 겸비한 필드 미녀들이다.

그러나 필드의 미녀 삼총사는 데뷔전에서 호된 신고식을 치렀다.

3명중 유일하게 컷오프를 통과한 이세희는 4라운드 합계 300타(12오버파)로 공동 42위에 올라 469만원의 상금을 획득했다.

김재희는 2라운드 합계 152타(8오버파), 정지유는 155타(11오버파)로 컷오프를 당해 정규리그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KLPGA 개막전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을 빛낸 여자골프 스타들의 모습을 'MHN픽톡'으로 정리해본다. [사진=MHN스포츠 제주(서귀포), 손석규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개막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3년 차 이소미가 우승 트로피를 바라보고 있다.ⓒ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대회 시상식 진행을 맡은 김세연 아나운서가 강풍 속에서 챔피언조를 기다리고 있다.ⓒ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정지유 '매혹 넘치는 미소'. 데뷔전부터 '아이돌' 외모로 주목받은 정지유가 2라운드 10번 홀을 출발하고 있다.ⓒ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2020년 KLPGA 드림투어 상금왕을 차지한 김재희가 2라운드 10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이세희가 최종라운드 10번 홀 세컨샷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세희는 4라운드 합계 300타(12오버파)로 공동 42위에 올라 469만원의 상금을 획득했다.ⓒ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2라운드 합계 155타(12오버파)로 컷오프를 당한 정지유가 2라운드 18번 홀에서 퍼트 라인을 보고 있다.ⓒ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KLPGA 개막전 미녀 루키 3총사인 이세희, 김재희, 정지유가 2라운드 10번 홀에서 포즈 취하고 있다.ⓒ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장하나는 4라운드 합계 4언더파 284타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최종 라운드에 앞서 장하나-진성용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우승을 차지한 이소미가 동료들의 꽃세례를 받으며 기뻐하고 있다 ⓒ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2년 만에 타이틀 방어에 나섰던 조아연은 합계 1오버파 289타, 공동 5위로 체면을 세웠다. 조아연이 최종라운드 출발 준비하고 있다.ⓒ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공동 58위를 차지한 이혜정이 긴 생머리 휘날리며 최종라운드 10번 홀 티샷을 하고 있다.ⓒ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필드의 패션모델 박현경이 3라운드 2번홀에서 그린을 향해 런웨이하듯 걷고 있다.ⓒ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대상 4연패에 도전하는 최혜진이 2라운드 10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최혜진은 공동 12위로 개막전을 마쳤다.ⓒ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이세희가 잘록한 '허리라이니'를 선보이며 2라운드 10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CopyrightsⓒMHN스포츠(http://mhns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