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개 먹는 다이버" 맨유 팬들, 손흥민 SNS에 몰려 '인종차별과 욕설'

허인회 기자 입력 2021. 04. 12. 02:44 수정 2021. 04. 12. 02:46

기사 도구 모음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의 일부 팬들이 손흥민(토트넘홋스퍼)에게 인종차별을 포함한 욕설을 퍼부었다.

12일 오전(한국시간) 영국의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에서 토트넘이 맨체스터유나이티드에 1-3으로 졌다.

손흥민이 오른발로 침착하게 득점하며 토트넘이 한 점 앞서갔다.

맨유 팬들은 손흥민의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몰려가 욕설을 퍼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흥민.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허인회 기자=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의 일부 팬들이 손흥민(토트넘홋스퍼)에게 인종차별을 포함한 욕설을 퍼부었다.


12일 오전(한국시간) 영국의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에서 토트넘이 맨체스터유나이티드에 1-3으로 졌다.


전반 33분 맨유가 골망을 흔들었으나 비디오판독(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폴 포그바가 찔러준 패스를 에딘손 카바니가 문전에서 그대로 차 넣었다. 토트넘 선수들이 주심에게 달려가 강하게 항의했다. 직전 장면에서 스콧 맥토미니가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하는 장면이 있었기 때문이다. 주심은 온필드리뷰를 실시한 뒤 맥토미니의 반칙을 선언하고 원심을 번복했다.


토트넘 입장에선 손흥민이 파울을 당한 덕분에 선제 실점을 막을 수 있었다. 게다가 전반 39분 손흥민이 선제골을 터뜨리기까지 했다. 루카스 모우라가 문전에서 해리 케인의 침투패스를 받은 뒤 쇄도하는 손흥민에게 공을 밀어줬다. 손흥민이 오른발로 침착하게 득점하며 토트넘이 한 점 앞서갔다.


맨유 팬들은 손흥민의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몰려가 욕설을 퍼부었다. 대부분이 맥토미니에게 파울을 당하고 넘어진 장면을 지적했다. 심한 욕설을 섞어 가며 '군대가 너를 충분히 강하게 만들어주지 못한 것 같다' '다이빙 좀 멈춰라' '좋은 연기력이다' '더러운 사기꾼 같으니라고' '다이빙이나 하는 멍청이' 등의 댓글을 최근 게시물에 달았다.


인종차별 발언도 등장했다. '개나 잡아먹는 빌어먹을 인간. 작은 눈으로 다시 한번 다이빙해봐' '구멍처럼 작은 눈' 등의 댓글을 썼다. 한국인의 음식 문화와 아시아인의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이다.


최근 EPL은 경기 시작 전 인종차별을 반대하는 'no room for racism' 운동을 진행한다. 한쪽 무릎을 꿇고 앉아 짧은 시간 동안 묵념을 하는 시간을 갖는다. EPL은 다양한 인종이 모여 뛰는 리그다. 이에 따라 인종차별에 대해 곱씹을 수 있는 시간을 일부러 마련한 것이다. 일부 맨유 팬들의 행동은 해당 운동을 무색하게 만들 정도로 몰상식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