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한국

'팀내 최고' vs "아무것도 못했어" 14호골 손흥민 향한 엇갈린 평가[토트넘 맨유]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입력 2021. 04. 12. 02:51 수정 2021. 04. 12. 02:51

기사 도구 모음

두 달 만에 리그골을 작렬한 손흥민이 엇갈린 평가를 받았다.

손흥민은 12일(이하 한국시각) 0시 30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 팀의 선제골을 작렬했다.

손흥민의 선제골은 전반 40분에 나왔다.

골 뿐만 아니라 손흥민은 빠른 역습과 과감한 슈팅을 이어갔고, 2선에서 플레이 메이커 역할까지 해내며 팀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두 달 만에 리그골을 작렬한 손흥민이 엇갈린 평가를 받았다.

손흥민은 12일(이하 한국시각) 0시 30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 팀의 선제골을 작렬했다. 하지만 팀이 1-3으로 패하면서 빛이 바랬다.

손흥민의 선제골은 전반 40분에 나왔다. 해리 케인의 전방 패스를 받은 루카스 모우라가 왼쪽 측면의 손흥민에게 연결했고, 손흥민이 왼발 슈팅으로 이어가 맨유의 골망을 흔들었다.

골 뿐만 아니라 손흥민은 빠른 역습과 과감한 슈팅을 이어갔고, 2선에서 플레이 메이커 역할까지 해내며 팀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또 코너킥 전담 키커는 물론, 수비 가담도 활발히 하면서 쏠쏠한 활약을 펼쳤다.

이 같은 활약에 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5점 팀내 최고 평점을 매기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 영국 매체 ‘풋볼런던’의 생각은 달랐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4점을 매기며 혹평을 남겼다. 매체는 “기회가 적진 했지만, 공을 얻었을 때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라면서 아쉬운 목소리를 냈다.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