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한국

맨유 레전드 "손흥민 행동 기괴해..반칙 아니다"[토트넘 맨유]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입력 2021. 04. 12. 02:57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 반칙 선언은 잘못됐다."

전반 40분 토트넘은 손흥민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지만 후반에 프레드, 카바니, 그린우드에게 내리 골을 내주며 뼈아픈 역전패를 했다.

손흥민의 선제골이 나오기 전인, 전반 33분 맥토미니가 손흥민과의 몸싸움에서 이긴 후 포그바에게 볼을 내줬다.

맥토미니가 손흥민과 경합하는 과정에서 오른손으로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한 반칙을 심판이 비디오 판독에서 잡아내 골 취소 선언을 내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흥민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손흥민 반칙 선언은 잘못됐다."

토트넘은 12일(이하 한국시각) 0시 30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홈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전반 40분 토트넘은 손흥민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지만 후반에 프레드, 카바니, 그린우드에게 내리 골을 내주며 뼈아픈 역전패를 했다. 리그 4위 진입을 위해 승점 3점이 필요했지만, 실패했다.

이날 골망을 먼저 흔든 팀은 맨유였다. 손흥민의 선제골이 나오기 전인, 전반 33분 맥토미니가 손흥민과의 몸싸움에서 이긴 후 포그바에게 볼을 내줬다. 이후 최종적으로 공을 건네받은 카바니가 시원하게 왼발슛으로 토트넘 골그물을 흔들었다.

하지만 이는 골로 기록되지 않았다. 맥토미니가 손흥민과 경합하는 과정에서 오른손으로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한 반칙을 심판이 비디오 판독에서 잡아내 골 취소 선언을 내렸다.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맨유의 레전드 로이 킨은 손흥민의 행동을 맹비난했다. 그는 "이게 파울이라면 우리는 모두 집에 가야한다. 손흥민과 같은 선수가 그라운드에 굴러 다니는 것은 정말 기괴하다"고 말했다. 얼굴을 가격당한 손흥민은 한동안 얼굴을 감싸며 그라운드 위에 쓰러져 있었다.

이어 킨는 "부끄럽다. 이는 파울이 될 수 없다"고 목소리 높였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