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마이데일리

英 스카이스포츠 해설가 "손흥민 때린 맥토미니, 축구가 아니었다"

입력 2021. 04. 12. 03:07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에게 거친 파울을 가한 맥토미니에 대해 영국 현지 전문가들이 비판을 가했다.

맨유는 전반 33분 카바니가 토트넘 골문을 갈랐지만 카바니에게 볼이 연결되기 이전 상황에서 맥토미니가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했고 카바니의 득점은 인정받지 못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의 해설가 리차즈는 맥토미니가 손흥민에게 파울을 범한 장면에 대해 "당혹스러운 상황이다. 그것은 더 이상 축구가 아니다. 경기를 망쳐 놓았다"고 비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손흥민에게 거친 파울을 가한 맥토미니에 대해 영국 현지 전문가들이 비판을 가했다.

토트넘은 12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핫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의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에서 1-3으로 졌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40분 선제골과 함께 올 시즌 리그 14호골을 터트렸지만 토트넘은 후반전에만 3골을 허용하며 역전패를 당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득점 장면 뿐만 아니라 맥토미니에게 당한 파울 장면도 주목받았다. 맨유는 전반 33분 카바니가 토트넘 골문을 갈랐지만 카바니에게 볼이 연결되기 이전 상황에서 맥토미니가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했고 카바니의 득점은 인정받지 못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의 해설가 리차즈는 맥토미니가 손흥민에게 파울을 범한 장면에 대해 "당혹스러운 상황이다. 그것은 더 이상 축구가 아니다. 경기를 망쳐 놓았다"고 비난했다. 영국 BBC의 모리슨은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면 주심은 맥토미니에게 경고를 줘야했다. 이론적으로는 퇴장당해야 했다. 믿기 어려운 장면이다. 축구선수는 앞으로 달릴 때만 팔을 사용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반면 맨유 출신인 로이 킨은 "그 상황이 파울이라면 우리는 집으로 가야한다"며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