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맨유 솔샤르 감독, 손흥민 저격 "내 SON이었으면 밥 안 줬을 것"

이형주 기자 입력 2021. 04. 12. 03:21 수정 2021. 04. 12. 03:43

기사 도구 모음

올레 군나르 솔샤르(48) 감독이 손흥민(28)을 저격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2일(한국시간) 영국 잉글랜드그레이터런던지역 그레이터런던의 헤링게이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토트넘 핫스퍼와의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맨유는 리그 4연승을 달렸고 토트넘은 리그 2경기 연속 승리에 실패했다.

솔샤르 감독이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에 대한 언짢음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올레 군나르 솔샤르(48) 감독이 손흥민(28)을 저격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2일(한국시간) 영국 잉글랜드그레이터런던지역 그레이터런던의 헤링게이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0라운드 토트넘 핫스퍼와의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맨유는 리그 4연승을 달렸고 토트넘은 리그 2경기 연속 승리에 실패했다. 

이날 전반 32분 에딘손 카바니(34)가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그 전 상황에서 스콧 맥토미니(24)가 손흥민의 얼굴을 쳤고, VAR 판독 후 득점이 취소됐다. 손흥민은 한 동안 고통에 경기장 위에 누워있었다. 솔샤르 감독이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에 대한 언짢음을 드러냈다.

같은 날 영국 언론 BBC에 따르면 솔샤르 감독은 "카바니의 취소된 골은 완벽한 골이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손흥민을 저격하며 "우리는 속임수에 당해서는 안 된다. 만약 내 Son(아들이라는 뜻과 동시에 손흥민의 별명)이 3분간 누워있고 그를 일으키기 위해 10명의 친구가 필요하다면, 그는 (나에게서) 어떤 음식(원하는 것)도 얻을 수 없었을 것이다(I have to say, if my son stays down for three minutes and he needs his 10 mates to help him up, he won't get any food)"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