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무리뉴, '손흥민 저격한' 솔샤르 지적 "도의적이지 않네"

허인회 기자 입력 2021. 04. 12. 03:45

기사 도구 모음

주제 무리뉴 토트넘홋스퍼 감독이 손흥민을 공개적으로 비난한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유나이티드 감독의 행동을 지적했다.

경기 종료 뒤 솔샤르 감독은 해당 장면에 대해 "우린 속아선 안 된다. 만약 내 아들이 3분 동안 누워있고, 일으켜줄 친구가 10명이나 필요하다면 음식도 주지 않을 것"이라며 손흥민을 저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제 무리뉴 감독(토트넘홋스퍼).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허인회 기자= 주제 무리뉴 토트넘홋스퍼 감독이 손흥민을 공개적으로 비난한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유나이티드 감독의 행동을 지적했다.


12일 오전(한국시간) 영국의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에서 토트넘이 맨유에 1-3으로 졌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선제골을 넣었으나 프레드, 에딘손 카바니, 메이슨 그리운드에게 잇따라 실점했다.


전반 33분 맨유는 선제골 기회를 놓쳤다. 카바니가 폴 포그바의 키패스를 받아 골망을 흔들었는데 비디오판독(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직전 장면에서 스콧 맥토미니가 뛰는 과정에서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하는 장면이 발각됐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한동안 경기장 위에 쓰러져있었다.


경기 종료 뒤 솔샤르 감독은 해당 장면에 대해 "우린 속아선 안 된다. 만약 내 아들이 3분 동안 누워있고, 일으켜줄 친구가 10명이나 필요하다면 음식도 주지 않을 것"이라며 손흥민을 저격했다.


무리뉴 감독은 솔샤르 감독의 발언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공식 기자회견에서 "매우 슬프다. 그것에 대해 나에게 묻지 않았다는 건 정말 애석한 일이다. 도의적인 정직함이 없었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