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손흥민 속임수 부끄러운 일,내아들(SON)이면 굶긴다" 솔샤르의 작심저격

전영지 입력 2021. 04. 12. 04:03 수정 2021. 04. 12. 16:24

기사 도구 모음

"속임수를 쓰면 안된다. 내 아들(Son)이면 굶길 것이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이 토트넘전 역전승 직후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카바니의 골을 지운 손흥민을 대놓고 저격했다.

해리 케인의 환상적인 전방 패스, 모우라의 도움을 받은 손흥민이 왼발로 지체없이 골망을 흔들었다.

역전승 직후 솔샤르 감독은 방송 인터뷰에서 "카바니의 취소된 골은 대단한 골이었다"고 주장한 후 손흥민을 직겨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속임수를 쓰면 안된다. 내 아들(Son)이면 굶길 것이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이 토트넘전 역전승 직후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카바니의 골을 지운 손흥민을 대놓고 저격했다.

손흥민의 토트넘은 12일 오전 0시30분(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리그 2위' 맨유와의 홈경기에서 1대3으로 역전패했다.

전반 36분 결정적인 장면이 나왔다. 포그바의 킬패스를 이어받은 카바니가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이 얼굴을 감싸쥐고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는 상황, 직전 패스에서 맥토미니가 손흥민의 얼굴을 오른팔로 대놓고 가격한 장면이 포착됐다. VAR이 가동됐고, 곧바로 맥토미니의 파울이 선언되며 맨유의 골이 지워졌다. 솔샤르 맨유 감독이 격렬하게 항의했다.

4분만인 전반 40분 손흥민의 선제골이 터졌다. 해리 케인의 환상적인 전방 패스, 모우라의 도움을 받은 손흥민이 왼발로 지체없이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2월 7일 웨스트브로미치전 13호골 이후 리그 8경기, 2개월여만에 골맛을 봤다. 리그 14호골, 시즌 19호골로 2016~2017시즌 세운 개인 한시즌 최다골 타이 기록과 함께 올 시즌 '맨유 킬러'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그러나 토트넘은 후반 12분 프레드에게 동점골, 후반 34분 카바니에게 역전골, 후반 추가시간 그린우드에게 쐐기골까지 내주며 1대3,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화면 캡처=SPOTV

역전승 직후 솔샤르 감독은 방송 인터뷰에서 "카바니의 취소된 골은 대단한 골이었다"고 주장한 후 손흥민을 직겨냥했다. "그 장면이 파울이라니 정말 쇼킹했다. 속임수를 써서는 안된다. 만약 내 아들이 3분 동안 쓰러진 채로 있고 10명의 동료가 그를 일으켜 세우려 도와야만 한다면, 나는 아들에게 어떤 먹을 것도 주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건 부끄러운 짓이기 때문(We shouldn't be conned. If my son stayed down for three minutes and needed 10 mates to help him up, he wouldn't get any food. because that's embarrassing)"이라며 맥토미니의 얼굴 가격 후 그라운드에 쓰러진 손흥민의 행동을 비난했다. "우리는 속지 않았다. 주심이 속았다"고도 했다. 손흥민이 주심을 속여 VAR 골 취소를 이끌어냈다는 뜻이다.

BBC, 스카이스포츠 해설자들이 잇달아 맥토미니의 파울을 비신사적인 행동, 퇴장도 가능했다고 판단한 가운데, 맥토미니 역시 경기 후 VAR 골 취소는 부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한 질문은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의 화상 기자회견에도 나왔다. 솔샤르의 '손흥민 저격' 발언에 대해 무리뉴 감독은 "나는 손흥민의 아버지가 솔샤르보다 나은 사람이라서 아주 운이 좋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되받아쳤다. "왜냐하면 내 생각에 아버지라면 어떤 경우에도, 아이들이 어떤 행동을 하든간에 아이들을 먹여살려야 하기 때문이다. 아이들을 위해 음식을 훔쳐야 한다면 훔치기라도 해야 한다"고 했다. "포르투갈 말에 빵은 빵이고 치즈는 치즈라는 말이 있다. 나는 이미 솔샤르에게 이 말을 해줬다. 몇 분 전 그를 만났기 때문이다. 내가 만약 다른 팀에 A, B, C 선수가 있고 내가 내 아들이면 밥을 안줄 것이라는 말을 한다면 반응들이 어떨까. 여러분들이 내게 이와 관련한 질문을 하지 않는 것이 슬프다"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