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광주 현장]"이러면 나가린데.." 7G 선발승 전무, '3G 18타점' NC 중심타선과 비교된 KIA 클린업 트리오

김진회 입력 2021. 04. 12. 05:11 수정 2021. 04. 12. 16:22

기사 도구 모음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이 과감하게 꺼내든 초강수 카드가 꼬여가고 있다.

KIA는 11일 광주 기아챔피어스필드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21년 KBO리그 정규시즌 홈 경기에서 3대7로 역전패했다.

KIA는 11일까지 7경기를 치렀는데 아직 승리를 챙긴 선발투수가 없다.

나성범-양의지-애런 알테어로 구성된 NC의 클린업 트리오는 3경기에서 무려 18타점을 생산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IA 타이거즈 다니엘 멩덴. 광주=연합뉴스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이 과감하게 꺼내든 초강수 카드가 꼬여가고 있다.

KIA는 11일 광주 기아챔피어스필드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21년 KBO리그 정규시즌 홈 경기에서 3대7로 역전패했다. 주중 키움 히어로즈와의 3연전을 모두 역전승으로 스윕했던 KIA는 NC에 역전패 스윕을 당하며 3승4패를 기록했다.

올 시즌 윌리엄스 감독은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와 다니엘 멩덴에게 '4일 휴식 후 등판'을 요청했다. 지난 7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와 6년간 평균 186이닝을 팀에 배달한 양현종의 이탈로 7월 말 도쿄올림픽이 열리기 전까지 브룩스와 멩덴의 등판 횟수를 늘려 양현종의 공백을 최소화시키려고 했다. 무엇보다 외인 투수 사이를 채워줄 김현수 이의리 장현식 등 토종 투수들이 젊은 것도 윌리엄스 감독이 '4일 턴' 전략을 편 이유 중 한 가지였다.

KIA 타이거즈 애런 브룩스. 광주=연합뉴스

KIA는 11일까지 7경기를 치렀는데 아직 승리를 챙긴 선발투수가 없다. 특히 '4일 턴'으로 로테이션을 돌고 있는 '원투 펀치' 브룩스와 멩덴마저도 연승을 이어가지 못했고, 연패 스토퍼가 되지 못했다. 브룩스는 지난 9일 광주 NC전에서 KBO리그 진출 이후 개인 최다인 7실점했다. 멩덴은 11일 경기에서 홈런 두 방을 허용하면서 5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다. 지난 10일 경기에 선발등판한 임기영도 4회를 채우지 못하고 8실점하며 무너졌다.

윌리엄스 감독의 전략대로 선발 로테이션이 돌아가지 않고 있는 것도 문제지만, 이번 주말 3연전에서 양팀의 중심타선이 너무 비교됐다. NC는 활화산이었고, KIA는 휴화산이었다. 나성범-양의지-애런 알테어로 구성된 NC의 클린업 트리오는 3경기에서 무려 18타점을 생산해냈다. 하위타순과 테이블세터 박민우-이명기가 연결시켜준 찬스를 대부분 살려냈다. 양의지는 지난 9일 경기에서 5타점, 알테어는 두 경기 연속 투런포를 작렬시켰다.

반면 KIA의 클린업 트리오는 번번이 찬스를 날려버렸다. 3번 외인타자 프레스턴 터커는 10타수 1안타 무타점으로 극도로 부진했다. 그나마 4번 최형우가 3경기에서 3타점을 올렸다. 5번 나지완과 이창진은 각각 2경기와 1경기에서 전혀 타점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NC전에서 득점에 도움을 준 건 사실상 테이블세터 최원준-김선빈과 백업 자원들이었다.

주중 12시간 11분의 혈투 끝에 3연승으로 웃은 윌리엄스 감독이 홈 개막 3연패로 다시 웃음을 잃었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 광주=연합뉴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