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노컷뉴스

"바지를 내리더라고요"..짜증을 3점포로 바꾼 전성현

안양=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입력 2021. 04. 12. 06:03

기사 도구 모음

"그런 수비는 처음이라 멘탈이 나갔어요."

전성현은 "솔직히 기분 좋게 경기하려고 했는데 경기 중 짜증이 많이 났다. 박지원이 심판 안 보는 곳에서 자꾸 때리고, 유니폼 바지도 내렸다. 그런 수비는 처음이라 멘탈이 나갔다. 그런데 와서 미안하다고 하니까 뭐라 할 수도 없었다"면서 "형들과 감독님이 집중하지고 했는데 그게 효과가 있었다"고 웃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GC 전성현. KBL 제공
"그런 수비는 처음이라 멘탈이 나갔어요."

출발은 썩 좋지 않았다. 3점슛은 림을 외면했고, KT 박지원의 수비에 고전했다. 2쿼터 종료 6분7초를 남기고는 박지원에게 공격자 파울까지 범했다. 결국 21대28로 뒤진 2쿼터 종료 5분24초 전 벤치로 물러나야 했다.

25대32로 추격한 2쿼터 종료 3분46초 전 다시 코트를 밟았다. '전성현 쇼'의 시작이었다. 딥 쓰리로 넣은 첫 3점을 포함해 3분 동안 3점슛 4개와 함께 14점을 몰아쳤다. 끌려다니던 KGC가 역전의 발판을 마련한 힘이었다.

김승기 감독은 11일 KT전에서 90대80으로 승리한 뒤 "경기가 안 되는 상황에서도 점수 차가 많이 안 나고, 계속 붙어 간 덕분"이라면서 "성현이가 없었으면 조금 힘들지 않았을까 생각도 한다"고 박수를 보냈다.

전성현은 3점슛 5개를 포함해 21점을 올렸다.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이다.

전성현은 "벤치에 있다가 나가서 몸이 안 풀린 부분도 있다"면서 "장거리 슛은 항상 연습을 해서 자신이 있다. 감독님도 찬스가 나면 쏘라고 하신다. 상대 수비(김현민)가 슬라이스(스크린 뒤로 도는 수비)로 가길래 한 번 던졌는데 그게 물꼬를 튼 것 같다"고 말했다.

딥 쓰리가 터지기 전까지 박지원의 수비에 고전했다. 짜증을 내는 모습도 나왔다. 하지만 그 짜증을 3점으로 바꿔 KT를 울렸다.

전성현은 "솔직히 기분 좋게 경기하려고 했는데 경기 중 짜증이 많이 났다. 박지원이 심판 안 보는 곳에서 자꾸 때리고, 유니폼 바지도 내렸다. 그런 수비는 처음이라 멘탈이 나갔다. 그런데 와서 미안하다고 하니까 뭐라 할 수도 없었다"면서 "형들과 감독님이 집중하지고 했는데 그게 효과가 있었다"고 웃었다.

이어 "(공격자 파울 선언 후) 갑자기 열이 확 받았다. 내가 먼저 맞았고, 심판에게도 말했다. 공격자 파울이 불릴지 몰랐다"면서 "그 이후로 슛이 잘 들어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안양=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grina@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