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엑스포츠뉴스

손흥민 판정 논란.. PL 레전드들 "더 이상 축구가 아니다"

김정현 입력 2021. 04. 12. 10:23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이 당한 파울 장면에 현지 해설진들이 모두 놀란 반응을 보였다.

이어서 "난 더 이상 축구 경기가 뭔지 모르겠다. 이게 파울이라면, 킨의 발언이 맞다. 우리는 당장 집으로 가야 한다. 완전히 이상한 판정이다. 축구를 망치는 파울이고 크리스 카바나 주심은 가서 다시 상황을 확인할 수 있었다. VAR이 주심 마음에 의심을 품게 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손흥민이 당한 파울 장면에 현지 해설진들이 모두 놀란 반응을 보였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각)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 선발 출장했다.

손흥민은 전반 33분 수비 상황에서 스콧 맥토미니와 경합을 펼쳤고 그 과정에서 맥토미니의 손에 얼굴을 맞아 쓰러졌다.

이 상황은 파울 없이 그대로 이어졌고 이 과정에서 에딘손 카바니의 득점이 나왔다. 주심은 VAR실과 소통한 뒤 온필드 리뷰를 진행했고 판독 결과 맥토미니의 파울을 선언해 카바니의 득점이 취소됐다. 

맨유 선수들은 격하게 항의했고 경기를 지켜보던 스카이스포츠 해설진인 로이 킨과 마이카 리차즈 역시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킨은 "난 놀랐다. 이게 파울이라면 우린 모두 집에 가야한다. 매우 이상하다. 손흥민 같은 선수가 저렇게 나뒹굴다니,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저건 파울일 수가 없다. 비단 손흥민 뿐만 아니라 마커스 래쉬포드도 10분 전에 저런 상황을 당했지만 파울이 아니었다. 선수들이 넘어지고 비명을 지르는 상황에서 심판은 큰 압박을 받고 자신이 내린 모든 판정을 의심하기 시작한다. 주심이 잘못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맨체스터 시티 출신인 마이카 리차즈 역시 이 의견에 동조했다. 그는 "당황스럽다. 이건 더 이상 축구가 아니다. 우리는 크게 웃었고 농담을 던졌다. 하지만 이것이 우리 경기를 망쳤다"고 말했다.

이어서 "난 더 이상 축구 경기가 뭔지 모르겠다. 이게 파울이라면, 킨의 발언이 맞다. 우리는 당장 집으로 가야 한다. 완전히 이상한 판정이다. 축구를 망치는 파울이고 크리스 카바나 주심은 가서 다시 상황을 확인할 수 있었다. VAR이 주심 마음에 의심을 품게 했다"고 말했다.

스카이스포츠는 영국심판위원회와 소통을 했고 심판위원회는 "맥토미니의 팔이 부자연스러운 러닝 동작으로 봤고 부주의했다"고 말했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기브미스포츠 SNS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