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티비뉴스

"솔샤르, 손흥민 인종차별 관여"..맨유 공식 사과 촉구

박대성 기자 입력 2021. 04. 12. 19:16

기사 도구 모음

파울 논란이 인종차별까지 번졌다.

현지 팬들은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 인종차별 논란 불씨를 당겼다며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은 손흥민 개인 계정에 몰려 "원숭이", "개고기를 먹는 선수"라며 인종차별적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솔샤르 감독이 손흥민 인종차별을 부추겼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식적인 사과가 필요하다"며 현 상황에 책임을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파울 논란이 손흥민 인종차별까지 번지자, 현지 팬들은 맨유 솔샤르 감독에게 책임을 물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파울 논란이 인종차별까지 번졌다. 토트넘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이 안팎으로 뜨겁다. 현지 팬들은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 인종차별 논란 불씨를 당겼다며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에서 토트넘을 1-3으로 꺾었다. 프리미어리그 11경기 무패를 달리면서 2위를 견고하게 다졌다.

경기는 승리했지만, 전반전 선제골 무산에 설왕설래다. 전반 33분, 에딘손 카바니가 유려한 움직임으로 선제골을 넣었지만, 비디오판독시스템(VAR) 결과 인정되지 않았다.

이유는 카바니에게 볼이 전달되기 전, 맥토미니 파울이었다. 맥토미니는 볼을 잡고 움직이는 동안 손흥민에게 팔로 가격했다. 비디오 판독 결과 파울로 인정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후반전에 몰아치며 경기를 뒤집었지만 현지에서 파울에 많은 의견이 있다.

로이 킨, 마이카 리차즈 등이 "이해할 수 없다"며 맥토미니 파울에 반박, 손흥민을 헐리우드 액션으로 간주했다. 여기에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까지 "만약 내 아들이 3분 동안 엎드려 있고, 10명의 동료들이 도와줘야 하는 상황이었다면, 난 그에게 어떤 음식도 주지 않을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저격하면서 불이 붙었다.

첨예한 찬반 논란은 인종차별로 번졌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은 손흥민 개인 계정에 몰려 "원숭이", "개고기를 먹는 선수"라며 인종차별적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도 "손흥민이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다뤘다.

하지만 다른 현지 팬들은 인종차별을 한 팬들에게 쓴소리를 했다. 근본적인 원인은 솔샤르 발언에 있다고 주목했다.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솔샤르 감독이 손흥민 인종차별을 부추겼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식적인 사과가 필요하다"며 현 상황에 책임을 물었다.

토트넘은 인종차별 논란을 좌시하지 않았다. 논란 뒤에 곧바로 공식 계정에서 "우리는 손흥민과 함께다. 끔찍한 인종차별 피해를 당했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에 정식 보고를 했다. 전체적인 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반박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제보 pds@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