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노컷뉴스

무너졌던 대한항공, 정신 차리고 반격 성공

인천=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입력 2021. 04. 12. 21:51

기사 도구 모음

대한항공이 1승1패 균형을 맞추고 서울 장충체육관으로 간다.

대한항공은 1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3-2(25-20 27-29 25-20 23-25 15-13)로 승리했다.

플레이오프를 거쳐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정규리그 2위 우리카드도 알렉스(34득점)와 나경복(16득점), 한성정(13득점)이 전날 쾌승의 기운을 잇기 위해 노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챔프전 1승1패 균형 찾고 적지로
안방에서 열린 챔피언결정 1차전을 허무하게 패했던 대한항공은 풀 세트 접전 끝에 2차전에서 승리하며 1승1패 균형을 맞추고 적지에서 3, 4차전을 치르게 됐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대한항공이 1승1패 균형을 맞추고 서울 장충체육관으로 간다.

대한항공은 1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3-2(25-20 27-29 25-20 23-25 15-13)로 승리했다.

1차전에 무기력한 셧아웃 패배를 당했던 정규리그 1위 대한항공은 요스바니(39득점)와 정지석(23득점), 곽승석(12득점)의 삼각편대를 앞세워 다시 날았다. 특히 정지석이 상대 팀 블로킹과 같은 6개의 블로킹을 잡으며 13-6의 우위를 이끌었다.

플레이오프를 거쳐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정규리그 2위 우리카드도 알렉스(34득점)와 나경복(16득점), 한성정(13득점)이 전날 쾌승의 기운을 잇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살아난 대한항공의 분위기에 휩쓸려 연승 도전이 좌절됐다. 전날 9-25로 차이가 컸던 범실이 28-35로 격차가 줄어든 탓에 쉬운 승리 분위기를 잇지 못했다.

1, 2차전을 연전으로 펼친 두 팀은 13일 휴식일 뒤 14일부터 서울 장충체육관으로 장소를 옮겨 3, 4차전 연전을 치른다.

적지에서 열린 1차전을 완벽하게 따낸 우리카드는 2차전의 출발도 좋았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대한항공은 2-4에서 곽승석의 연이은 공격 성공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11-10에서는 정지석의 후위 공격에 이은 진성태의 블로킹으로 점수를 벌렸다. 22-20에서도 정지석의 후위 공격에 이은 블로킹, 임동혁의 블로킹을 묶어 챔피언결정전 네 번째 세트 만에 25점을 먼저 달성했다.

우리카드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듀스 접전이 펼쳐진 2세트를 역전에 역전을 거듭한 끝에 가져오며 팽팽한 싸움을 이어갔다. 특히 26-27에서 나경복의 퀵오픈에 이은 상대 범실로 역전했고, 다시 나경복이 상대의 리시브 실수를 이용해 오픈으로 세트의 마침표를 찍으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 팀의 접전은 마지막 세트까지 계속됐다. 대한항공이 3세트를 승리하자 우리카드도 뒤질세라 4세트를 가져갔다. 매 세트 치열한 접전을 이어온 승부는 5세트까지도 쉽게 승부가 나지 않았다. 1점차 싸움이 계속된 5세트는 마지막 순간에 가서야 희비가 갈렸다.

13-13에서 진성태의 속공으로 상대의 허를 찌른 대한항공은 나경복의 때린 회심의 퀵오픈이 허무하게 코트 밖으로 향하며 짜릿한 승리를 손에 쥐었다.

[인천=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ohwwho@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