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팔꿈치도 친 것도 아닌데"..매과이어 '손흥민 뺨 가격' 판정에 불만

이동현 입력 2021. 04. 13. 00:09

기사 도구 모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주장 해리 매과이어가 손흥민의 뺨을 가격한 맥토미니의 파울 판정에 불만을 나타냈다.

매과이어는 경기 종료 후 구단 채널과의 인터뷰에서 맥토미니의 파울을 선언한 심판의 판정에 대해 불만을 나타냈다.

한편 영국프로경기심판기구(PGMOL)는 공식 성명서를 통해 "맥토미니의 팔 움직임은 달리기 동작의 일부가 아니었다. 조심성이 없었다"며 올바른 판정이라고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닷컴 이동현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주장 해리 매과이어가 손흥민의 뺨을 가격한 맥토미니의 파울 판정에 불만을 나타냈다.

맨유는 12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논란이 된 장면이 있었다. 전반 36분 포그바의 패스를 받은 카바니가 슈팅으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넣었다. 하지만 앞선 장면에서 맥토미니가 손흥민의 얼굴을 가격한 장면이 온필드 리뷰를 통해 파울로 선언되어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매과이어는 경기 종료 후 구단 채널과의 인터뷰에서 맥토미니의 파울을 선언한 심판의 판정에 대해 불만을 나타냈다. 그는 "축구를 오랫동안 봐온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같은 판정(득점 인정)을 생각 할 것이다. 토트넘 팬이 아니라면 말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건 축구가 아니다. 우리는 (신체적) 접촉이 있는 스포츠를 하고 있다. 상대와 접촉해야 한다. 맥토미니의 팔꿈치도 아니었고, 팔로 친 것도 아니었다. 아마도 그의 손가락이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매과이어는 "그 장면을 보진 않았다. 하지만 모니터로 봤을 때 판정이 번복될 거라는 생각을 하지 않았다. 정말 실망스럽다. 심판들이 나와서 어떤 말을 할지 모르겠다. 하지만 그들이 오심이라고 말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영국프로경기심판기구(PGMOL)는 공식 성명서를 통해 "맥토미니의 팔 움직임은 달리기 동작의 일부가 아니었다. 조심성이 없었다"며 올바른 판정이라고 발표했다.

이동현 기자 oneunited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