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토트넘, 우승 청부사 보아텡 만났다.. 재건 신호탄

이현민 입력 2021. 04. 13. 21:08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 홋스퍼가 검증된 수비수 제롬 보아텡(32, 바이에른 뮌헨)과 접촉했다.

독일 스카이스포츠는 13일 "토트넘과 뮌헨 수비수 보아텡과 만났다. 올여름 이적을 두고 구체적 회담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토트넘 다니엘 레비 회장은 이적 가능성을 타진하기 시작했다.

보아텡이 토트넘에 많은 경험과 신뢰를 가져다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검증된 수비수 제롬 보아텡(32, 바이에른 뮌헨)과 접촉했다.

독일 스카이스포츠는 13일 “토트넘과 뮌헨 수비수 보아텡과 만났다. 올여름 이적을 두고 구체적 회담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 베테랑 수비수는 뮌헨과 계약이 끝나는 이번 시즌 후 움직인다. 그는 프리미어리그에 속한 아스널, 첼시와 연결돼있지만 토트넘이 경쟁에서 이길 수 있다. 양 측에 계약 협상을 시작했다. 보아텡은 보스만룰에 따라 유럽 전역의 팀과 대화를 할 수 있다.

토트넘 다니엘 레비 회장은 이적 가능성을 타진하기 시작했다. 보아텡이 토트넘에 많은 경험과 신뢰를 가져다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세 모리뉴는 이번 시즌 중앙 수비로 에릭 다이어, 조 로든, 다빈손 산체스를 활용하고 있다. 다이어와 로든은 지난 주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선발 출전했고, 후반에만 3골을 실점했다. 이 때문에 제이미 오하라를 포함한 전문가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오하라는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도전을 위해 완벽한 스쿼드 재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아탕이 합류는 팀 재건의 신호탄이다. 견고한 그는 로든의 발전은 물론 모리뉴 팀에 간절히 필요한 승리를 안겨줄 것이다. 분데스리가 8회, 챔피언스리그 2회 등 10년 동안 뮌헨과 수많은 트로피를 획득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우승한 독일에 중요한 부분을 차지했다며 토트넘에 완벽한 영입이 될 거라 매체가 주장했다.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