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노컷뉴스

GS칼텍스에 잔류한 4인방, 그들이 재계약한 이유

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입력 2021. 04. 14. 12:15

기사 도구 모음

'가족'과 '믿음', 그리고 '가치', '성장'까지.

GS칼텍스는 2020~2021시즌 컵대회와 V-리그 여자부 정규리그, 챔피언결정전까지 출전한 모든 경쟁에서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며 최고의 순간을 맞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소휘는 GS칼텍스와 3년 최대 15억원에 계약하며 새로운 에이스의 역할을 맡게 됐다. GS칼텍스서울Kixx 제공
'가족'과 '믿음', 그리고 '가치', '성장'까지.

GS칼텍스는 2020~2021시즌 컵대회와 V-리그 여자부 정규리그, 챔피언결정전까지 출전한 모든 경쟁에서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며 최고의 순간을 맞았다.

하지만 최고의 영광은 곧 새로운 도전과 맞닿아있었다. 두 시즌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외국인 선수 러츠가 한국에서 자신의 도전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도전을 찾아 떠났고, 주장이자 '에이스'로 활약했던 이소영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KGC인삼공사로 이적했다.

이소영을 포함해 2020~2021시즌 종료 후 무려 5명이나 FA 자격을 얻은 만큼 이들이 모두 이적할 경우 GS칼텍스의 다음 시즌은 위기가 분명했다. 결국 GS칼텍스는 이소영의 이적이 공개되자 남은 FA 4명과 모두 계약을 마무리했다.

이들은 왜 새로운 도전이 아닌 GS칼텍스 잔류를 선택했을까. 각자의 이유가 모두 달랐다.

베테랑 센터 한수지는 자신의 V-리그 경력이 시작된 GS칼텍스에서 한 시즌 더 활약할 기회를 얻었다. GS칼텍스서울Kixx 제공
계약 기간 3년에 연봉 3억5000만원에 옵션 1억5000만원까지 총액 5억원에 계약한 레프트 강소휘는 "GS칼텍스는 지금의 나를 만들어준 가족과 같은 팀"이라며 "감독님, 코칭스태프, 우리 선수들을 포함해 모든 구단식구들과 소중한 인연을 이어갈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 지난 시즌 트레블이라는 크나큰 결과를 얻었지만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최선을 다하겠다. 늘 응원해주시는 모든 팬 여러분들께 감사한다"고 재계약 소감을 전했다.

연봉 2억원과 옵션 1억원에 계약해 자신이 프로 생활을 시작한 친정팀에서 1년 더 활약하는 센터 한수지는 "개인적으로는 부상으로 아쉬운 시즌이었지만 구단과 감독님께서 변함없이 믿음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그 믿음만큼 다음 시즌 더 좋은 활약을 펼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팀 내에서 맏언니로서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 팀을 잘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베테랑 센터 김유리는 다음 시즌도 GS칼텍스 유니폼을 입고 코트 안팎에 밝은 에너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GS칼텍스서울Kixx 제공
코트 안팎에서 살뜰하게 선, 후배를 챙기는 센터 김유리는 연봉 1억2000만원에 옵션 5000만원을 더해 다음 시즌도 GS칼텍스 유니폼을 입는다.

"나의 가치를 높게 사주는 우리 팀에게 감사하다. 더 베테랑다운 모습으로 끝까지 팀에 기여하겠다"는 김유리는 "지난 시즌 팀이 가질 수 있는 트로피를 다 가져왔지만, 모두가 탐내는 이 자리를 지키기 위해 동생들과 더 악착같이 뛰겠다. 마지막으로 내가 팀에 있는 동안은 나로 인해 동생들이 프로 생활을 좀 더 버티고 좀 더 편하게 지낼 수 있도록 내가 앞장서서 더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재계약 선수 중 유일하게 옵션 없이 연봉 1억2000만원을 받는 리베로 한다혜는 "첫 FA를 GS칼텍스와 할 수 있어 영광이다. 구단과 감독님께서 신경 많이 써주셔서 기분 좋게 계약할 수 있었다"며 "트레블에 안주하지 않고 다음 시즌에는 더 좋은 모습 그리고 리베로서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다음 시즌에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약속했다.
프로 데뷔 처음으로 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은 한다혜는 친정팀 GS칼텍스에 남아 더욱 성장한 모습을 약속했다. GS칼텍스서울Kixx 제공

[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ohwwho@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