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엠스플뉴스

류현진 호투에 토론토도 싱글벙글.."여기 우리 에이스가 있습니다"

양정웅 기자 입력 2021. 04. 14. 14:0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엠스플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세 번째 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소속팀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류현진은 4월 14일(이하 한국시간) TD 볼파크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시즌 세 번째 등판이자 양키스전 두 번째 등판에서 류현진은 양키스 타자를 속된 말로 '가지고 놀았다'는 표현이 어울릴 만한 투구를 선보였다. 주 무기인 체인지업과 커터를 앞세워 양키스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앗았다.
 
6.2이닝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비자책)을 기록한 류현진은 시즌 첫 승과 함께 메이저리그 통산 60승째를 거뒀다. 앞선 두 경기에서 12.1이닝 동안 4실점으로 호투하고도 승리와 거리가 멀었던 류현진은 삼세번 끝에 승리를 거머쥐었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트위터)
 
에이스의 승리 소식에 소속팀인 토론토 블루제이스도 축하를 건냈다. 토론토는 류현진이 7회 2사 후 마운드를 내려간 후 공식 SNS에 'SensACEional'이라는 말을 남겼다. '환상적인, 돌풍을 일으키는'이라는 뜻의 영단어 'sensational'을 살짝 비틀어 에이스의 호투를 기뻐했다.
 
이어 경기가 끝난 후 류현진의 투구 영상을 업로드한 토론토 구단은 "여기 우리 에이스가 있습니다"라는 문구를 한국어로 남기며 팔불출(?)의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그(류현진)는 대단했다. 그는 우리가 알던 류현진이었다"라며 류현진의 투구를 평가했다. 이어 이어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구석구석 공을 더졌고 모든 구종을 가지고 타자들의 밸런스를 무너뜨렸다"라며 류현진의 투구 패턴을 칭찬하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