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OSEN

류현진 첫 승보다 화제, 0할대 타자의 침묵 세리머니 왜?

이상학 입력 2021. 04. 14. 18:23 수정 2021. 04. 14. 22:25

기사 도구 모음

류현진(34)이 시즌 첫 승을 거둔 날,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더 큰 주목을 받은 선수가 있었다.

그런 텔레즈가 데뷔 첫 홈런을 친 선수의 신고식인 침묵 세리머니를 받은 데에는 이유가 있다.

경기 후 MLB.com은 '류현진이 양키스를 지배한 날, 가장 고무적인 순간은 텔레즈의 방망이에서 나온 솔로 홈런이었다'며 13일 경기에서 첫 안타 이후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기념으로 공을 챙겨준 사연과 침묵 세리머니 등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류현진(34)이 시즌 첫 승을 거둔 날,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더 큰 주목을 받은 선수가 있었다. 왼손 거포 내야수 로우디 텔레즈(26)의 시즌 첫 홈런이 현지에선 꽤 많은 화제를 모았다. 

텔레즈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치러진 2021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7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 5-0으로 앞선 5회말 우중월 솔로 홈런을 쳤다. 결정적인 상황에서 나온 홈런은 아니었지만 토론토 덕아웃이 크게 들썩였다. 

덕아웃에 들어온 텔레즈는 침묵 세리머니로 자신을 외면한 동료들의 뒤로한 채 혼자 껑충껑충 뛰며 허공에 하이파이브 시늉을 했다. 잠시 뒤 동료들이 다 같이 텔레즈에게 달려들어 격하게 첫 홈런을 축하했다. 숨을 고른 텔레즈는 한결 가벼운 표정으로 경기에 임했다. 

텔레즈는 지난 2018년 빅리그 데뷔 후 4년간 통산 33홈런을 기록한 거포. 2019년 21홈런을 쳤고, 지난해 35경기 타율 2할8푼3리 8홈런 23타점 OPS .886으로 활약했다. 그런 텔레즈가 데뷔 첫 홈런을 친 선수의 신고식인 침묵 세리머니를 받은 데에는 이유가 있다. 

텔레즈는 올 시즌 개막 7경기에서 21타수 연속 무안타 침묵에 빠졌다. 볼넷과 몸에 맞는 볼 1개씩, 2번 출루한 것이 전부. 지난 13일 양키스전 2회 게릿 콜에게 중전 안타를 치며 긴 침묵을 깼다. 여세를 몰아 이날 첫 홈런 손맛도 봤다. 이날까지 시즌 성적은 타율 29타수 2안타 타율 6푼9리 OPS .301. 

경기 후 MLB.com은 ‘류현진이 양키스를 지배한 날, 가장 고무적인 순간은 텔레즈의 방망이에서 나온 솔로 홈런이었다’며 13일 경기에서 첫 안타 이후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기념으로 공을 챙겨준 사연과 침묵 세리머니 등을 전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작년 막판 우리 공격을 이끌던 그 텔레즈로 돌아온 것 같다. 좌투수(루카스 루트지)에게 홈런을 쳐서 더욱 좋았다. 앞으로 텔레즈가 더욱 화끈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waw@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