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에스티엔

감독도 예측 못한 류현진의 공, 역시 토론토의 에이스

이보미 기자 입력 2021. 04. 14. 19:48

기사 도구 모음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찰리 몬토요 감독도 예측할 수 없었다.

마침내 류현진이 시즌 세 번째 등판에서 첫 승을 올렸고, 2013년 MLB 데뷔 이후 개인 통산 60승을 달성하는 데 성공했다.

팀 동료인 마커스 세미엔도 "류현진은 우리 팀의 에이스다. 또 오늘 에이스답게 공을 던졌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감독도, 동료도 인정한 '토론토의 에이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류현진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찰리 몬토요 감독도 예측할 수 없었다. 그만큼 류현진의 피칭은 완벽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대결에서 선발등판해 6⅔이닝 4피안타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삼진도 7개를 잡으며 호투를 선보이면서 팀의 7-3 승리를 이끌었다. 

마침내 류현진이 시즌 세 번째 등판에서 첫 승을 올렸고, 2013년 MLB 데뷔 이후 개인 통산 60승을 달성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 선수로는 박찬호(은퇴)에 이어 두 번째다.

이날 류현진은 스트라이크존의 구석을 파고들면서 포심 패스트볼과 체인지업, 컷패스트볼(커터), 커브 등을 고루 활용하기까지 했다. 상대 타선을 잠재우기에 충분했다. 

이에 토론토의 찰리 몬토요 감독은 경기 후 "빈티지 류였다"고 표현했다. 이어 "류현진은 코너를 공략하면서 상대 타자들의 균형을 흐트러뜨렸다. 벤치에서도 다음에 어떤 공이 들어갈지 모를 정도였다"며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다양한 구종으로 탄탄한 피칭을 드러낸 류현진을 칭찬했다. 

팀 동료인 마커스 세미엔도 "류현진은 우리 팀의 에이스다. 또 오늘 에이스답게 공을 던졌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감독도, 동료도 인정한 '토론토의 에이스'다. 
 

사진=뉴시스/AP

bomi8335@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