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노컷뉴스

'2021 양강' NC-LG, 연이틀 공동 1위 질주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입력 2021. 04. 14. 23:18

기사 도구 모음

올해 프로야구 양강으로 꼽히는 NC와 LG가 공동 1위를 유지했다.

디펜딩 챔피언 NC는 1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SG와 원정에서 3 대 0 완승을 거뒀다.

6승 3패가 된 NC는 공동 1위를 질주했다.

LG도 서울 라이벌 키움과 고척 스카이돔 원정에서 13 대 2 대승을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NC 다이노스 새 외국인 투수 웨스 파슨스가 1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쏠(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원정경기에서 승리를 기록한 뒤 승리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NC 다이노스
올해 프로야구 양강으로 꼽히는 NC와 LG가 공동 1위를 유지했다.

디펜딩 챔피언 NC는 1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SG와 원정에서 3 대 0 완승을 거뒀다. 최근 5연승, 지난해부터 이어온 SSG전 10연승을 달렸다.

6승 3패가 된 NC는 공동 1위를 질주했다. 이날 키움을 대파한 LG와 연이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새 외국인 투수 웨스 파슨스가 KBO 리그 데뷔전 승리를 거뒀다. 5⅔이닝 5피안타 2볼넷 6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타선도 응집력을 보이며 파슨스를 도왔다. 5회초 양의지의 몸에 맞는 공, 노진혁의 볼넷으로 만든 1사 1, 2루에서 강진성이 우중간 2루타로 2 대 0 리드를 만들었다. 이어 김태군이 좌중간 2루타로 3 대 0까지 달아났다.

NC는 파슨스에 이어 임정호-문경찬-김진성 등 필승조에 마무리 원종현까지 무실점으로 SSG의 반격을 막았다. SSG는 선발 문승원이 7이닝 4탈삼진2피안타 2사사구 3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팀 타선 불발로 시즌 첫 패를 안았다.

14일 키움과 원정에서 선제 결승 2점 홈런을 날린 LG 포수 유강남. 연합뉴스
LG도 서울 라이벌 키움과 고척 스카이돔 원정에서 13 대 2 대승을 거뒀다. 홈런 4방이 폭죽처럼 터지면서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선발 투수 정찬헌이 6이닝 3탈삼진 2피안타 무실점으로 승리를 따냈다. 포수 유강남이 2회초 시즌 2호 선제 결승 2점 홈런, 3회 채은성과 5회 김현수, 6회 정주현이 시즌 1호 솔로포를 터뜨리면서 낙승을 이끌었다.

KIA는 롯데와 광주 홈 경기에서 연장 12회말 김민식의 끝내기 희생타로 3 대 2 승리를 거두며 4연패에서 탈출했다. 두산은 kt와 잠실 홈 경기에서 3 대 1로 이겼고, 한화는 삼성과 대구 원정에서 6 대 2 승리를 거뒀다.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airjr@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