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입담 살아난 이영하, "구속이 느려지니까 체력 안배가 되네요" [잠실 톡톡]

이후광 입력 2021. 04. 14. 23:32 수정 2021. 04. 14. 23:35

기사 도구 모음

이영하(두산)가 281일만의 선발승에 힘입어 모처럼 밝은 모습으로 인터뷰에 임했다.

이영하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시즌 2차전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6피안타 2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이영하는 경기 후 "너무 오랜만에 선발승을 따내 기분이 좋다"며 "야수 형들이 추운 가운데 경기까지 길어 고생이 많았다. 감사하다. (박)세혁이 형도 많이 챙겨줘서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잠실, 곽영래 기자]2회초 두산 이영하가 역투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잠실, 이후광 기자] 이영하(두산)가 281일만의 선발승에 힘입어 모처럼 밝은 모습으로 인터뷰에 임했다.

이영하는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시즌 2차전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6피안타 2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지난해 7월 7일 LG전 이후 281일 만에 따낸 선발승이었다.

이영하는 경기 후 “너무 오랜만에 선발승을 따내 기분이 좋다”며 “야수 형들이 추운 가운데 경기까지 길어 고생이 많았다. 감사하다. (박)세혁이 형도 많이 챙겨줘서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시즌 첫 등판이었던 8일 잠실 삼성전에서 5⅔이닝으로 5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던 이영하. 이날은 무엇이 달랐을까.

이영하는 “상대가 내 장점을 너무 잘 알아 역으로 던지려고 했다. 그 동안 바깥쪽 승부가 많아 오늘은 몸쪽에 많이 던졌다”며 “세혁이 형과 대화를 많이 했고, 중요한 순간 병살타가 나오는 등 아웃카운트가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이영하는 이날 최고 구속 146km 직구에 슬라이더, 포크볼 등을 곁들인 가운데 93개의 투구수를 기록했다. 스트라이크(58개)-볼(35개)의 비율이 준수했지만, 아직 직구 구속이 컨디션이 좋았을 때의 수치는 아니었다.

이영하는 이에 “공이 느려지니까 팔과 몸 부담이 줄어든 느낌이다. 빨리 힘들어야 하는데…”라며 “본의 아니게 체력 안배가 되고 있다”고 농담하는 여유도 보였다.

이날 첫 선발승을 계기로 자신감을 확실히 찾았다. 이영하는 “캠프 중간에 몸도 다쳐 늦게 몸이 올라왔지만, 점차 생각했던 대로 투구가 되고 있다”며 “세혁이 형과 이야기했던 부분을 잘 실천한다면 괜찮은 시즌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핑크빛 미래를 전망했다. /backligh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