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서울

'꼬마 현정화'가 어느새..탁구 신동 신유빈, 진짜 도전 시작됐다 [현장스케치]

김용일 입력 2021. 04. 15. 06:01

기사 도구 모음

"멀리만 느껴졌던 꿈이 100일 앞으로 다가왔다."

2004년생 최연소 탁구 국가대표 신유빈(17·대한항공)은 만 5세였던 지난 2009년 SBS 예능 프로그램 '스타킹'에 '꼬마 현정화'로 출연한 적이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탁구 국가대표 신유빈이 2020 도쿄올림픽을 100일 앞둔 14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훈련을 끝낸 뒤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진천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진천=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멀리만 느껴졌던 꿈이 100일 앞으로 다가왔다.”

2004년생 최연소 탁구 국가대표 신유빈(17·대한항공)은 만 5세였던 지난 2009년 SBS 예능 프로그램 ‘스타킹’에 ‘꼬마 현정화’로 출연한 적이 있다. 당시 ‘진짜 현정화’와 랠리를 벌이며 기대주로 불렸다. 그리고 4년 뒤 초등학교 시절 전국대회에 출전해 대학생 언니를 꺾는 등 ‘탁구 신동’다운 기량을 뽐내며 일찌감치 주목받았다. 그리고 만 14세에 최연소 국가대표로 발탁된 데 이어 지난 2월 올림픽 대표 최종 선발전에서는 여자부 6명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두며 도쿄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그리고 3월 카타르 월드테이블테니스(WTT) 스타 컨텐더 대회에서는 전지희(포스코에너지)와 여자 복식 우승을 합작, 국제 경쟁력을 입증했다.

현정화도 10대 시절인 1988년 서울올림픽 여자 복식에서 금메달을 딴 적이 있다. 우상의 길을 따라가려는 신유빈에게 이번 도쿄올림픽은 진정한 도전의 시작점인 셈이다.


신유빈은 14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G-100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몸 상태는 80% 올라온 것 같다. 좋은 몸 상태를 유지하면서 남은 100일을 잘 준비하고 싶다”며 “아직 단식은 누가 출전할지 모르지만, 단체전에서는 꼭 결승에 올라 좋은 경기를 하고 싶다”고 야무지게 말했다. 살 떨리는 올림픽 무대이나, 신유빈은 영락없는 10대 미소를 뽐내며 설레는 목소리로 말했다. 그는 “아직 얼떨떨하다. 꿈이 100일 앞으로 다가왔는데 정말 후회 없이 해보고 싶다”고 웃었다.

신유빈은 천재적인 재능 뿐 아니라 밝은 미소와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선보인 친근한 매력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그는 이 얘기에 “인기는 사실 모르겠다”며 수줍게 웃었다. 그러면서 “(탁구) 신동이라는 말이나, 주위에 시선에 대한 부담을 떠올리지 않고 오로지 내가 할 수 있는 범위에서 최선을 다하자는 생각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디어데이 인터뷰 직후 이어진 훈련에서도 패기 있는 목소리와 함께 굵은 땀을 흘렸다. 언니들 옆에서 더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그는 “중국 외에 일본, 홍콩 모두 잘하는 팀인데 (단체전에서) 우리가 안 될 건 없다. 언니들과 원 팀으로 서로 믿고 잘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어른스럽게 말했다. 그가 33년 전 현정화처럼 올림픽 무대에서 한국 탁구 ‘10대 천재’ 계보를 이을지 관심사가 됐다.
kyi0486@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