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손흥민, 일부러 쓰러져 아픈 척 했다" 英 매체 의도적 보도

우충원 입력 2021. 04. 15. 07:29

기사 도구 모음

"쓰러져 아픈 척 했다".

토트넘은 지난 1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2020-2021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에서 손흥민의 리그 14호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에게 1-3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하지만 맨유의 선수들과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손흥민의 행동이 과했다고 항의했다.

14일 "손흥민은 어릴 때부터 넘어지는 연기를 연습했다"며 솔샤르의 말에 동조하는 기사를 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쓰러져 아픈 척 했다". 

토트넘은 지난 1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2020-2021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에서 손흥민의 리그 14호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에게 1-3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토트넘(승점 49점)은 7위를 유지했다.

논란의 장면이 있었다. 전반 34분 맥토미니가 드리블로 손흥민을 제치는 과정에서 오른손으로 손흥민의 얼굴을 쳤다. 경기는 중단되지 않았고 에딘손 카바니가 골을 넣었다. 

심판이 뒤늦게 쓰러진 손흥민을 발견하고 VAR 리뷰를 실시했다. 결국 주심은 카바니의 골을 취소했지만 맥토미니에게는 일반 파울을 부여했다. 이후 손흥민은 선제골을 터트렸고 후반전 맨유가 세 골을 몰아치며 역전승을 거뒀다.

하지만 맨유의 선수들과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손흥민의 행동이 과했다고 항의했다. 경기 후엔 솔샤르 감독이 “내 아들(son)이 그라운드에 3분 동안 넘어졌다면 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저격성 발언을 했다. 

솔샤르 감독의 아들 노아 솔샤르가 논란을 이어갔다. 노아는 "일요일에 잘 웃었다. 나는 항상 먹고 있다고 모두에게 보장할 수 있다. 팀 동료가 오늘 훈련 전 내게 밥을 먹고 왔냐고 묻더라"면서 "나는 한 번도 손흥민처럼 누워 본 적이 없다. 무리뉴 감독은 아마 자기 팀이 졌다는 사실에서 초점을 돌리고 싶어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4일 “손흥민은 어릴 때부터 넘어지는 연기를 연습했다”며 솔샤르의 말에 동조하는 기사를 냈다. 이 매체는 아마존 프라임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에서 손흥민의 형 손흥윤 씨의 발언을 인용했다. 

손흥윤 씨는 “어릴 때 아버지가 축구를 가르칠 때 우리에게 벌을 주곤 했다. 동생은 뻔뻔하게 쓰러져서 아픈 척을 했다. 그래서 내가 더 잔소리를 들었다”고 말했다. 형이 어릴적 에피소드를 농담식으로 말한 것이다.

그러나 '익스프레스'는 마치 손흥민이 맨유전에 넘어진 것이 고의라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로 형의 과거 발언을 인용했기에 논란이 예상된다. / 10bird@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