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SC핫플레이어]'인내심+멘탈' 확 달라진 한화의 젊은 거포, "끝까지 기다렸다"

정현석 입력 2021. 04. 15. 08:38 수정 2021. 04. 15. 17:18

기사 도구 모음

14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의 시즌 두번째 경기.

1회초 2사 1,3루에서 첫 타석에 선 한화 젊은 거포 노시환은 삼성 선발 이승민의 공 2개를 지켜봤다.

마음에 들지 않는 공 2개를 커트해낸 노시환의 7구째.

노시환은 4-1로 달아난 8회초 무사 3루, 볼카운트 2B1S에서 이승현의 슬라이더를 쐐기 적시타로 연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일 삼성전에서 결승타 포함, 멀티히트로 승리를 이끈 노시환이 경기 후 인터뷰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대구=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14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의 시즌 두번째 경기.

1회초 2사 1,3루에서 첫 타석에 선 한화 젊은 거포 노시환은 삼성 선발 이승민의 공 2개를 지켜봤다. 투 스트라이크를 먹을 때까지 꿈쩍도 하지 않았다. 마치 덫을 치고 사냥감을 기다리는 맹수 처럼 노시환은 끝까지 인내심을 발휘했다. 볼 2개로 2B2S.

마음에 들지 않는 공 2개를 커트해낸 노시환의 7구째. 삼성 포수 강민호가 미트를 땅에 댔다. 변화구를 떨어뜨리라는 요구였다. 하지만 이승민이 던진 변화구는 밋밋한 낙폭 속에 존을 통과했다.

바로 그 순간, 노시환의 배트가 거침 없이 돌았다. 웅크린 채 기다리고 기다렸던 먹잇감을 낚아채듯 빠른 스윙으로 3-유 간을 시원하게 갈랐다. 선제 결승 적시타.

끝이 아니었다. 노시환은 4-1로 달아난 8회초 무사 3루, 볼카운트 2B1S에서 이승현의 슬라이더를 쐐기 적시타로 연결했다. 북치고 장구친 경기.

비결은 인내심에 있었다.

공격적 성향의 젊은 거포. 번번이 당하던 상대 유인구 승부를 꾹 참아내자 비로소 자신의 공이 눈에 보이기 시작했다.

"일단 제공이 오기까지 차분하게 기다렸습니다. 안타 칠 때까지 참았죠. 조니 워싱턴 코치님께서 칠 공이 오기 전까지 기다리다 보면 배팅 찬스가 온다고 많이 강조하셨습니다. 끝까지 기다렸다가 실투성 변화구를 과감하게 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습니다."

한화 이글스가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했다. 노시환. 대전=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3.15/

성장중인 거포의 성공 여부. 유인구 대처에 달려 있다.

노시환도 예외는 아니었다. 타석에서 인내심을 더하면서 수치가 확 달라졌다.

비록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0.387의 고타율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년 간 1할대 후반~2할대 초반을 전전하던 낮은 확률을 생각하면 그야말로 상전벽해다.

관건은 긴 시즌을 관통할 꾸준함. 스스로도 과제를 잘 알고 있다.

"코치님께서 타석에서의 멘탈을 강조하세요. 어떻게 임해야 좋은 결과가 나오는 지를 늘 말씀하시죠. 업앤다운이 심해지지 않도록 마인드 컨트롤을 잘 하는 게 중요한 것 같습니다."

시즌 초 노시환의 깜짝 변신. 공격적 지표의 향상이 전부가 아니다. 3루 수비도 부쩍 늘었다.

이날 그는 2회와 5회, 강습 땅볼을 두차례의 멋진 다이빙으로 막아내며 선발 킹험의 15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도왔다. 노시환의 호수비가 없었다면 KBO 데뷔 첫 승에 목 말랐던 킹험의 마음이 초조해질 수 있었다.

"수비에 어느 정도 여유가 생긴 것 같아요. 예전에는 나한테 공이 안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올해는 호수비를 상상하면서 임하다 보니 공이 내게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자연스레 타구에 대한 반응이 좋아지더라고요."

공-수에 걸쳐 괄목상대의 발전을 이룬 3년 차 거포 3루수.

'한화의 중심'이란 말에 그는 손사래를 친다.

"저는 아직 어리고 저희 팀에는 쟁쟁한 선배님들이 많아요. 지금은 팀 사정상 중심타자를 맡고 있지만 저는 그저 찬스에 주자를 불러들이고, 이기는 것에 집중하고 있어요. 시즌 끝날 때까지 긴 시즌 동안 찾아올 슬럼프를 얼마나 잘 극복하느냐에 올해 성패가 달린 것 같아요. 많이 물어보면서 극복해 가는 법을 배워야 할 것 같습니다."

겸손하게 말을 맺는 한화의 미래.

짧은 인터뷰를 통해 분명하게 느껴진 사실 하나, 자신감 하나는 확실히 붙었다.

이날 쐐기 적시 2루타 포함, 3안타로 깨어난 4번 라이언 힐리와의 시너지 속에 노시환이 폭주에 시동을 걸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