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뉴스엔

레알 팀버스 파손, 리버풀 측 "부끄러운 행동, 경찰 협조 중"

김재민 입력 2021. 04. 15. 10:14

기사 도구 모음

리버풀 팬이 레알 팀 버스를 파손하는 일이 발생했다.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4월 1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머지사이드 경찰이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를 앞두고 레알 마드리드 팀 버스가 안필드 인근에서 공격당한 것에 대해 조사 중이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재민 기자]

리버풀 팬이 레알 팀 버스를 파손하는 일이 발생했다.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4월 1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머지사이드 경찰이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를 앞두고 레알 마드리드 팀 버스가 안필드 인근에서 공격당한 것에 대해 조사 중이다"고 보도했다.

선수들이 하차한 후 경기장 인근에 주차된 레알 마드리드 팀 버스 중 하나의 유리창이 부서진 것이 확인됐다.

몰상식한 일부 리버풀 팬의 소행으로 보인다. 당시 안필드에는 수백명의 팬이 모였으며 그 중 마스크를 끼거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는 사람은 극소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머지사이드 경찰에 따르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다수 물건이 팀 버스를 향해 투척됐다.

경찰 측은 "오늘 저녁 레알 마드리드 팀 버스에 손상이 발생한 후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확언한다"며 "경기장에 접근하지 말라는 충고에도 불구하고 약 400명의 팬이 안필드에 모였고 버스가 접근하자 다수 물건이 투척됐다"고 밝혔다.

또 경찰은 "폭죽도 다수 터트렸으며 이는 시야를 가리고 많은 사람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었다"며 "우리는 양 구단과 대중과 팀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었다. 오늘 일어난 몰상식항 행동은 아주 실망스럽고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다"고 밝혔다.

리버풀 구단 역시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며 부끄러운 행동이다. 우리는 원정 팀의 불편에 대해 사과한다"며 "구단은 사실을 확인하고 책임을 묻기 위해 경찰과 협조 중이다"고 밝혔다.(사진=안필드)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