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뉴스1

공 1개로 위기 막은 KIA 이준영 "추신수 선배 눈도 마주치지 않았다"

이상철 기자 입력 2021. 04. 17. 00:00

기사 도구 모음

16일 문학 SSG전에 KIA의 5번째 투수로 등판한 이준영(29)의 투구 수는 딱 1개였다.

KIA는 승부수를 띄웠고, 좌완 투수 이준영을 투입했다.

결과는 대성공, 이준영은 초구에 추신수를 투수 땅볼을 유도해 불을 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6일 문학 SSG전 7회 2사 1, 2루서 구원 등판
이준영은 16일 KIA 타이거즈-SSG 랜더스전에서 7회말 위기를 막았다.(KIA 타이거즈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16일 문학 SSG전에 KIA의 5번째 투수로 등판한 이준영(29)의 투구 수는 딱 1개였다. 결정적인 승부처에서 팀의 승리를 지켜낸 공이었다.

KIA는 1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SSG를 11-6으로 이겼다. 3연승을 거둔 KIA는 6승5패를 기록, 3위로 도약했다.

5점 차 승리였지만 중반까지 마음을 놓을 수 없었던 KIA 벤치였다. 특히 7-4로 앞선 7회말에 마운드가 흔들렸다. 고영창이 2사 후 이흥련, 최지훈, 오태곤 등 3타자 연속 안타를 맞고 실점했다.

7-5로 2점 차로 좁혀졌고 2사 1, 2루의 위기는 계속됐다. 타석에는 이날 홈런 1개와 볼넷 2개를 기록한 추신수가 섰다. 추신수가 홈런을 터뜨리면 역전이 될 수 있던 상황이었다.

KIA는 승부수를 띄웠고, 좌완 투수 이준영을 투입했다. 결과는 대성공, 이준영은 초구에 추신수를 투수 땅볼을 유도해 불을 껐다. 한숨을 돌린 KIA는 9회초에 4점을 추가하며 승기를 굳혔다.

이준영은 경기 종료 후 "7회 위기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라 추신수 선배를 의식하지 않으려고 눈도 마주치지 않았다"며 "포수 (김)민식이 형이 마운드에서 볼넷보다는 정면승부를 주문했다. 그래서 자신 있게 슬라이더를 던졌던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기뻐했다.

시즌 2호이자 통산 17호 홀드. 이준영이 인천 경기에서 홀드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rok195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