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골닷컴

[GOAL 리뷰] '케인 멀티골-SON 풀타임' 토트넘, 에버턴과 2-2 무..3경기 무승

이명수 입력 2021. 04. 17. 05:53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이 케인의 멀티골에 힘입어 에버턴과 비겼다.

토트넘은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20-21 시즌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토트넘은 7위를 유지했지만 리그 3경기째 승리를 신고하지 못하게 됐다.

후반 23분, 에버턴 수비 맞고 흐르는 공을 케인이 강력한 슈팅으로 마무리해 다시 스코어는 원점이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이명수 기자 = 토트넘이 케인의 멀티골에 힘입어 에버턴과 비겼다.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풀타임 활약을 펼쳤지만 공격포인트는 없었다.

토트넘은 1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20-21 시즌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토트넘은 7위를 유지했지만 리그 3경기째 승리를 신고하지 못하게 됐다.

손흥민은 케인과 함께 투톱을 이뤄 선발 출전했다. 은돔벨레, 호이비에르, 시소코가 중원을 구성했다. 레길론과 오리에가 측면에 섰고, 다이어, 로든, 알더베이럴트가 3백에 자리했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에버턴은 픽포드 골키퍼를 비롯해 고프레이, 킨, 홀게이트, 이워비, 알랑, 데이비스, 시구르드손, 디뉴, 하메스, 히샬리송이 선발로 나섰다.

선제골은 토트넘의 몫이었다. 전반 27분, 왼쪽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케인이 트래핑 한 뒤 왼발 발리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문 구석을 갈랐다. 하지만 에버턴도 곧바로 따라붙었다. 전반 30분, 하메스가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시구르드손이 성공시키며 1-1이 됐다.

전반 38분, 하메스가 문전 앞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요리스가 선방하며 토트넘이 위기를 넘겼다. 양 팀의 전반전은 1-1로 팽팽히 맞선 채 마무리됐다.

후반 6분, 손흥민이 왼쪽 측면을 파고든 뒤 슈팅을 날렸다. 손흥민의 슈팅은 골키퍼가 각을 좁히고 나오며 막아냈다. 후반 12분, 손흥민의 코너킥에 이은 알더베이럴트의 헤더는 골대를 강타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17분, 시구르드손이 역전골을 성공시키며 에버턴이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후반 23분, 에버턴 수비 맞고 흐르는 공을 케인이 강력한 슈팅으로 마무리해 다시 스코어는 원점이 됐다.

토트넘 벤치는 레길론과 은돔벨레를 빼고 라멜라와 모우라를 투입했다. 에버턴도 콜먼과 킹을 넣으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양 팀 모두 마지막까지 공방전을 펼쳤지만 서로의 골문을 열지 못했고,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사진 = Getty Images

ⓒ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