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안면 강타' 박세혁의 이탈, 두산의 고심 깊어진다 [MD이슈]

입력 2021. 04. 17. 06:00 수정 2021. 04. 24. 23:16

기사 도구 모음

이렇게 불운할 수도 없었다.

두산 베어스 세 명의 주축 선수가 부상으로 이탈했다.

두산은 이날 경기 결과보다 세 명의 주전 선수가 부상으로 이탈한 것이 뼈아팠다.

정수빈은 등 통증, 박건우는 우측 허벅지, 박세혁은 LG 김대유의 투구에 안면을 강타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잠실 박승환 기자] 이렇게 불운할 수도 없었다. 두산 베어스 세 명의 주축 선수가 부상으로 이탈했다.

두산은 지난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1차전 맞대결에서 0-1로 석패하며 2연패에 빠졌다.

두산은 이날 경기 결과보다 세 명의 주전 선수가 부상으로 이탈한 것이 뼈아팠다. 정수빈은 등 통증, 박건우는 우측 허벅지, 박세혁은 LG 김대유의 투구에 안면을 강타당했다.

첫 이탈자는 정수빈이었다. 정수빈은 0-1로 뒤진 5회초 무사 1루에서 케이시 켈리의 4구째를 받아 쳐 2루수 땅볼을 기록했다. 정수빈은 1루로 전력질주한 뒤 허리를 부여잡았고, 5회말 수비 때 조수행과 교체됐다.

두산 관계자는 "정수빈은 우측 등 통증으로, 선수 보호차원에서 교체됐다. 17일 상태를 확인한 뒤 병원 진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두 번째는 박건우였다. 박건우는 6회말 수비에서 국해성으로 교체됐다. 사유는 우측 허벅지에 타이트함을 느꼈기 때문.

가장 뼈아픈 부상은 박세혁이었다. 박세혁은 8회초 LG 김대유와 승부를 펼치던 중 3구째 139km 직구에 안면을 강타 당했다. 투구에 맞은 박세혁은 그라운드에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고, 앰뷸런스에 실려 강남 세브란스 병원으로 이송됐다.

두산 관계자에 따르면 박세혁은 우측 눈 밑 광대에 공을 맞았다. 부기가 많은 상황. 박세혁은 X-레이와 CT 검사를 진행했고, 결과는 17일 나올 예정이다.

단순 타박상이라도 부기가 빠지고 경기에 복기할 때까지는 최소 며칠의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현재 장승현이 1군 엔트리에 포함 돼 있으나 만약 큰 부상일 경우에는 장기간 주전 교체가 불가피하다. 김재호가 출산 휴가로 빠진 현 시점에 정수빈과 박건우의 부상마저 심각할 경우 상황은 더욱 복잡해 진다.

두산은 16일 단순히 1패 이상의 치명적인 손실을 입었다. 시즌 초반부터 두산에 대형 악재가 발생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