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한국

어쩜 이리 안 풀리나, 우승멤버 5명 한꺼번에 이탈한 두산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입력 2021. 04. 17. 06:03

기사 도구 모음

김재호는 출산휴가, 오재원, 정수빈, 박건우, 박세혁은 부상.

베테랑 선수들이 대거 빠진 두산 베어스가 시험대에 올랐다.

이미 두산은 두 명의 베테랑 선수가 엔트리에서 빠진 상황이었다.

두산 관계자는 "정수빈은 내일(17일) 상태를 보고 병원 진료를 결정할 예정이다. 박건우는 허벅지 뒤쪽에 뻐근함을 느껴 선수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두산 정수빈-박건우-박세혁이 16일 경기에서 모두 부상으로 이탈했다.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윤승재 기자] 김재호는 출산휴가, 오재원, 정수빈, 박건우, 박세혁은 부상. 베테랑 선수들이 대거 빠진 두산 베어스가 시험대에 올랐다.

두산은 지난 1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이미 두산은 두 명의 베테랑 선수가 엔트리에서 빠진 상황이었다. 주전 2루수 오재원이 지난 8일 흉부 타박상으로 1군에서 말소된 데 이어, 이날엔 주전 유격수 김재호가 출산 휴가를 떠나며 LG와의 주말 3연전에 모두 결장하게 됐다.

하지만 설상가상으로 경기 중 두 명의 주전 선수가 부상으로 추가 이탈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두산 정수빈이 5회초 주루 도중 등에 통증을 느끼고 교체됐고, 박건우도 6회 허벅지 뒤쪽 통증으로 교체됐다. 두산 관계자는 “정수빈은 내일(17일) 상태를 보고 병원 진료를 결정할 예정이다. 박건우는 허벅지 뒤쪽에 뻐근함을 느껴 선수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제공

여기에 포수 박세혁까지 투구에 헤드샷을 맞으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박세혁은 8회 LG 투수 김대유가 던진 136km/h 직구에 헬맷 창 부분을 맞으면서 그대로 쓰러졌다. 경기장에는 곧바로 응급 요원과 앰뷸런스가 들어왔고, 박세혁을 싣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두산 관계자에 따르면 오른쪽 광대뼈 쪽에 타박상을 입었다“라고 전했다.

두산은 이 5명의 공백을 박계범과 안재석, 권민석, 조수행, 국해성, 장승현으로 메웠다. 하지만 수비에서도 공격에서도 아쉬운 부분이 많았다. 1회 실책으로 인한 실점 장면도, 5회와 6회 병살 기회를 아웃카운트 하나로 마무리 지은 장면도 다소 매끄럽지 못했다.

공격에서도 답답함은 계속됐다. 9번타자 선발로 나선 안재석은 삼진 2개에 1사 1,2루 기회를 살리지 못했고, 박계범 역시 8번타자로 나와 세 타석에서 볼넷 한 개를 골라낸 것이 전부였다. 6회 조수행의 볼넷으로 만들어낸 만루 기회와 8회 1사 1,2루 기회에서 뜬공으로 물러난 것이 아쉬웠다.

두산은 당분간 이 선수들로 경기에 나서야 한다. 당장 LG와의 라이벌전이 그렇다. 오재원이 올라오기 위해선 이틀이 더 필요하고, 정수빈과 박건우는 각각 병원 진료 예고와 햄스트링 부상이 의심되는 만큼 상황이 썩 좋지만은 않다. 얼굴에 부상을 입은 박세혁도 마찬가지.

이제 1군에 남아있는 베테랑 주전 선수는 허경민과 김재환, 그리고 페르난데스 정도다. 결국 백업 선수들로 주전 라인업을 구상해 경기에 나서야 하는 두산이다. 두산 선수층이 진정한 시험대에 올랐다.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